시사

시사 > 전체기사

[컨슈머리포트] “토너처럼 잘 발리고 에센스처럼 촉촉”… 구달, 압도적 1위

여름 피부 필수품 ‘워터에센스’

습하고 무더운 여름, 산뜻하고 보송하게 피부를 유지하는 게 쉽지 않다. 많은 이들이 사용하는 화장품 개수를 줄인다거나 여름용 제품을 따로 사용하는 이유다. 습한 날씨가 피부 보습까지 해결해주지 않기 때문에 여름에도 보습에 신경 써야 한다. 이럴 때 가볍게 사용할 수 있는 워터에센스는 꽤 유용하다. 국민컨슈머리포트는 여름철 보습에 도움을 주는 워터에센스 인기 제품을 전문가들과 함께 평가했다.


‘워터에센스’ 인기 제품은

국민컨슈머리포트는 매월 주요 유통 채널에서 베스트셀러를 추천받아 평가한다. 헬스 앤드 뷰티(H&B) 스토어 올리브영, 오픈마켓 11번가, 백화점으로부터 추천받은 베스트셀러(표 참조)를 토대로 평가제품 5개를 선정한다. 가장 많이 팔린 제품, 최저가·최고가 제품을 우선 평가대상으로 삼는다.

이번 워터에센스 평가에서는 올리브영 1위 제품인 ‘아벤느 이드랑스 에센스 인 로션’(200㎖·3만원), 백화점 1위 제품 ‘데코르테 하이드라 클라리티 에센스워터’(200㎖·5만8000원)를 평가제품으로 정했다. 11번가 1위 제품은 다른 워터에센스 제품과 제형이 달라 평가에서 배제했다.


대신 11번가 베스트셀러 2위인 ‘프리메라 오가니언스 워터리 에센스’(230㎖·1만9350원)를 평가 대상으로 삼았다. 프리메라 워터에센스는 베스트셀러 가운데 최저가 제품이기도 하다. 이어 최고가 제품군에 속하는 ‘빌리프 YC-에이지 넉다운 워터 에센스’(120㎖·6만4000원)와 가격이 중간 정도인 ‘구달 맑은 어성초 진정 에센스’(150㎖·3만원)를 추가했다. 제품 가격은 판매하는 곳에 따라 다를 수 있다.

국민컨슈머리포트는 매번 평가 대상이 되는 제품을 직접 구매한다. 브랜드에 따른 편견이 개입하지 못하도록 ①~⑤ 번호를 붙인 통에 옮겨 담아 ‘블라인드 테스트’로 진행한다. 워터에센스 평가에는 고진영 애브뉴준오 원장, 권현정 임이석테마피부과 원장, 김정숙 장안대 뷰티케어과 교수, 최윤정 ‘생활 미용-그동안 화장품을 너무 많이 발랐어’(에프북) 저자(이상 가나다순)가 참여했다.


평가단은 발림성, 흡수력, 보습력, 영양감, 지속력 5개 항목에 먼저 점수를 매겼다. 항목별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1차 종합평가 점수를 냈다. 이후 각 제품의 전성분과 10㎖당 가격을 반영해 최종 평가했다. 평가는 최고 5점, 최저 1점의 상대평가로 진행된다. 권현정 원장은 “워터에센스는 여름철에 산뜻하게 사용하면서 보습도 줄 수 있는 제품이 좋은 점수를 받았다”고 총평했다.


성능·성분·가격 호평 국내 브랜드 1위


1위는 ‘구달 맑은 어성초 진정 에센스’(4.5점)가 차지했다. 전성분에서 최고점을 받았고 흡수력·보습력·영양감·지속력에서 좋은 평을 얻었다. 어성초 추출물이 주성분으로 함유돼 여름철 화장솜을 활용한 스킨팩으로 쓰기에도 좋다는 의견이 많았다. 고진영 원장은 “토너처럼 산뜻하게 잘 발리고 흡수된 뒤 에센스처럼 촉촉하다. 가성비까지 좋은 제품”이라고 말했다. 최윤정씨는 “정제수 대신 진정에 좋은 어성초 추출물을 사용했다. 트러블이 생겼을 때 화장솜에 워터에센스를 적시고 진정에 필요한 부위에 얹어두는 식으로도 쓸 만하다”고 했다. 권현정 원장은 “끈적이지 않고 잘 스며든다. 어성초 추출물이 잘 맞는 사람이라면 만족할 만한 제품”이라고 평했다.

2위는 ‘프리메라 오가니언스 워터리 에센스’(3.5점)였다. 흡수력과 전성분에서 호평을 받았다. 다만 영양감에서 아쉽다는 평가가 나왔다. 김정숙 교수는 “바르는 순간 깔끔하고 매끈하게 스며들고, 탄력이 느껴지며 피부결이 정돈되는 느낌을 준다”며 “메이크업이 잘 되고, 영양감은 약하지만 끈적이지 않아서 퍼스트 에센스로 쓰기에 좋다”고 했다. 최윤정씨는 “자극적인 성분이 없고 촉촉한 데 끈적임은 적고 가격도 매우 합리적”이라며 “다만 영양감이 강하게 느껴지지는 않아 안티에이징 효과를 기대하는 분들보다는 가볍게 보습관리를 하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한다”고 했다. 고진영 원장은 “가볍지만 여러 번 덧바르면 답답하지 않게 보습된다”고 말했다.

3위는 ‘빌리프 YC-에이지 넉다운 워터 에센스’(3.0점)였다. 빌리프 제품은 발림성·보습력·지속력에서 최고점을 받았다. 권현정 원장은 “상큼한 향에 마무리가 쫀쫀한 느낌이 든다”며 “여러 좋은 추출물이 많이 들어있고 유해성분은 없으나 발효성분과 에센셜 오일에 민감한 분들은 알레르기 반응이 있을 수 있어서 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고진영 원장은 “흡수가 빠르고 촉촉함이 오래 유지돼 사용감이 좋았으나 가성비가 아쉽다”고 평가했다. 최윤정씨는 “미백과 주름개선 기능 성분이 있어서 안티에이징 효과가 있으면서도 가벼운 사용감을 원하는 분들에게 추천할 만하다”고 말했다.

4위는 ‘아벤느 이드랑스 에센스 인 로션’(2.25점)이었다. 영양감은 좋았지만 여름철에 쓰기에는 다소 무거운 제품이라는 공통된 평가가 나왔다. 김정숙 교수는 “촉촉하게 보습해주고, 건조함 없이 수분 충전이 잘 된다. 이 제품 하나로 모든 기초 제품을 바른 듯한 영양감이 있다”며 “다만 화장을 한 뒤 밀리는 현상이 있고, 끈적임이 있어서 여름철에 쓰기에는 답답함도 느껴진다”고 평했다. 최윤정씨는 “점성이 있어서 화장솜 대신 손으로 발라야 한다”며 “부드러운 사용감, 가벼운 것보다는 영양감을 좋아하는 건성피부인 분들에게 권할 만하다”고 했다.

5위는 ‘데코르테 하이드라 클라리티 에센스워터’(1.75점)였다. 사용감에서 두루 호평받으며 1차 평가에서는 공동 3위였다. 하지만 향료, 피이지 계열 성분이 포함돼 있고 가격이 다소 높은 편이라 최종 5위로 이름을 올렸다. 최윤정씨는 “제형이 아주 가벼운데 수분감, 영양감, 지속력이 좋은 편”이라며 “에탄올이 포함돼 있어서 트러블성 피부라면 피지를 잡아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현정 원장은 “에탄올이 전성분 앞부분에 있어서 중성과 지성피부는 괜찮으나 건성·민감성 피부는 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고진영 원장은 “가볍고 산뜻하지만 에센스 역할을 하기에는 유수분감이 아쉽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