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상납 의혹’ 이준석 조여 가는 경찰… ‘접대 주장’ 김성진 수사

이 대표와 김성진 등과 관계 집중
김, 접대 날 일정표 등 증거 제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성접대를 했다고 주장하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의 법률대리인인 김소연 변호사가 30일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진행된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의 접견조사 참관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접대 의혹 실체를 확인하기 위한 경찰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경찰은 30일 성접대를 했다고 주장하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를 찾아가 ‘옥중 조사’를 진행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 대표를 참고인으로 접견 수사했다. 김씨 법률대리인으로 조사에 참관한 김소연 변호사는 “경찰 조사가 김 대표 등 참고인들과 이 대표의 관계에 집중됐다”며 “김 대표가 성접대 날의 일정표와 카드 결제 내역 등 참고인들의 진술 신빙성을 뒷받침할 증거를 제시했고, 접대 여성이 동석했을 때의 상황과 이 대표가 한 여성에 대한 발언 등 상세한 정황도 진술했다”고 말했다.

그는 “김 대표가 당시 박근혜 대통령을 자신의 회사로 오게 할 방법을 묻자 이 대표가 국회의원과 기업인 등 두 사람의 이름을 대며 ‘힘써 보겠다’고 말했다고 한다”며 “이 부분이 알선수재 혐의를 입증하는 데 핵심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김 대표를 상대로 7월 중 2차 조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수사는 우선 실제 성접대 여부와 시기를 규명하는 데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 의혹은 지난해 12월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김 대표에 대한 수사 기록을 토대로 이 대표가 2013년 7월 11일과 8월 15일 두 차례 성접대와 900만원 상당의 화장품 등을 받았다고 주장하면서 불거졌다. 가세연 등은 이 대표를 성매매처벌법 위반 혐의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이 대표도 이에 맞서 가세연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성매매처벌법 위반과 알선수재죄 공소시효는 7년으로, 경찰이 혐의 유무에 대한 결론 없이 사건을 마무리할 수도 있다. 하지만 김 대표는 사기 혐의로 구속되기 직전인 2016년까지 20여 차례 이 대표를 접대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증거인멸교사 의혹도 있다.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을 통해 접대 실무자인 장모씨에게 ‘7억원 투자 각서’를 써주고 ‘성접대를 한 적이 없다’는 사실확인서를 받았다는 내용이다. 경찰은 최근 김 실장도 불러 조사했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