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제위기 극복 과제 안고… 지자체 민선 8기 오늘 출범

지방권력 대거 재편… 격변 예상

뉴시스

5년 만의 정권교체 바람 속에 여대야소(與大野小)로 재편된 전국지방자치단체 민선 8기가 1일 0시를 기해 출범했다. 대선 잠룡으로 평가받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동연 경기지사는 혁신 기치를 내걸었고 각 광역·기초단체장들도 경제위기 속에 민생 보듬기에 심혈을 기울일 전망이다.

6·1 지방선거에서 보수 진영이 약진하면서 지방권력이 대거 재편됐다. 국민의힘은 민선 8기 광역 지자체장 17명 가운데 12명을, 총 226명의 기초단체장 중에선 145명을 당선시켰다. 더불어민주당이 석권했던 민선 7기와 비교해 정치 지형도가 판이해진 만큼 자치행정의 격변이 예상된다.

코로나19와 인플레이션 우려가 세계를 강타한 만큼 이념 다툼보다는 경제위기 극복이 지상과제로 떠올랐다. 각 지자체장도 민선 8기 출범을 맞아 민생과 경제 혁신을 앞세워 도정에 돌입할 계획이다.

오세훈 시장은 집중호우 피해 점검을 위해 1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진행하기로 했던 취임식을 30일 전격 취소했다. 취임사는 온라인으로 간단히 발표한 뒤 수방대책 현장과 쪽방촌을 찾아 안전조치를 점검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민선 8기는 서민의 삶을 보호하고 권익을 높이는 데 집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동연 지사도 호우 피해 대응에 집중하기 위해 취임식을 취소했다. 그는 취임 직후 ‘비상경제 대응조치 종합계획’을 1호 문서로 결재할 예정이다. 이들은 향후 4년의 성과가 대권 가도에 영향을 끼치는 만큼 민생 총력전에 돌입할 전망이다.

다른 지자체장들도 경제, 소통, 혁신 등을 키워드로 민선 8기 성공을 다짐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100조원 투자유치를, 이장우 대전시장은 항공·방위산업 유치를 각각 내걸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글로벌 금융허브 조성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교육 정책도 격변이 예상된다. 시·도교육감 17곳 가운데 4년 전 14곳을 석권했던 진보 교육감 숫자가 9명으로 줄었다. 대신 보수 교육감 8명이 당선되면서 정책 변화가 예고된다. 경기도교육청 등 일부 시·도교육청은 기존 정책의 수정 및 폐기 작업이 진행 중이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