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한·일, 과거사 진전 없으면 현안 논의 불가 사고 지양돼야”

귀국길 기내 기자간담회서 밝혀
양국 간 관계 개선 의지 적극 피력
한·미·일 회담 의미 있었던 일 꼽아

윤석열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친 뒤 귀국길 공군 1호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한·일 관계와 관련해 “과거사 문제가 양국 간 진전이 없으면 현안과 미래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없다는 그런 사고방식은 지양돼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만남을 가진 후 이 같은 발언을 내놓으면서, 한·일 관계 회복 움직임도 속도를 낼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윤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귀국길 공군 1호기 안에서 기내 간담회를 갖고 “과거사 문제와 양국의 미래 문제는 모두 한 테이블에 올려놓고 같이 풀어가야 하는 문제라고 저는 강조해 왔다”며 “한·일 양국이 미래를 위해서 협력을 할 수 있다면 과거사 문제도 충분히 풀려나갈 것이라는 그런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일 양국이 미래에 대한 협력 차원에서 접근하면 과거사 문제도 해법을 찾을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3박 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 일정을 마치고 1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 일정을 소화하면서 기시다 총리와 5차례나 만남을 가지며 소통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회의 기간 “기시다 총리와 한·일의 현안들을 풀어가고, 양국의 미래 공동 이익을 위해 양국 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는 그런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확신하게 됐다”고 호평하기도 했다.

한·일 관계는 문재인정부 시기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와 위안부 합의 사실상 파기 등 과거사 문제를 놓고 충돌하면서 최악으로 치달았다.

윤 대통령은 정상회의 기간 열린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을 가장 의미 있었던 외교 일정으로 꼽았다. 윤 대통령은 “(한·미·일 정상이) 북핵 대응을 위해서 상당 기간 중단됐던 군사적인 안보협력, 이런 부분들이 다시 재개가 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원칙론에 합치를 봤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나토 정상회의를 통해 한·미·일 안보협력 복원과 한·일 관계 회복, ‘경제외교’ 등에서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지지율에는 적신호가 켜졌다. 경제 위기 상황과 여당 내 갈등 등 현안도 산적한 상태다.

한국갤럽이 지난 6월 28~30일 전국 18세 이상 1000명을 조사해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43%,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42%인 것으로 나타났다(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윤 대통령 긍정 평가는 1주일 전 조사(47%)보다 4% 포인트 떨어졌고, 3주 연속 하락세다.

전 세계가 스태그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 상승) 위험으로 빠져들면서, 윤 대통령은 경제 위기 국면을 돌파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또 여당인 국민의힘이 이준석 대표 윤리위 징계 심의를 놓고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는 점도 윤 대통령에게는 부담이다.

만취 음주운전 의혹 등에 휩싸인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한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여부도 윤 대통령이 풀어야 하는 숙제다.

박 후보자와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기한은 이미 지난 6월 29일 도래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국회 인사청문회 없이 임명이 가능한 상태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