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尹대통령 귀국 ‘깜짝 영접’… 尹心 구애 나섰나

“이번 순방 성과 너무 좋았다” 덕담
윤리위 심의 앞두고 스킨십 늘릴 듯

윤석열 대통령이 1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마중 나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을 직접 맞이했다. 당 윤리위원회는 오는 7일 이 대표를 둘러싼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를 심의한다. 이 대표의 정치 생명을 가를 윤리위를 앞두고 이 대표가 이른바 ‘윤심(尹心)’ 잡기에 나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윤 대통령 내외를 영접했다. 사전에 예고되지 않은 깜짝 일정이었다.

이 대표가 먼저 대통령 귀국 행사에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대통령실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JTBC 인터뷰에서 “충돌하는 일정이 없어서 다녀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서울공항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등과 함께 도열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이 도착하자 환하게 웃으며 인사를 나눴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에게 ‘이번 순방 성과가 너무 좋았다. 나토에서 (대한민국이) 역할을 한다는 것은 외교적으로 큰 의미’라는 취지의 덕담을 건넸다고 한다.

앞서 윤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스페인으로 출국할 때는 이 대표 대신 권성동 원내대표와 송 수석부대표가 서울공항을 찾았다. 이 대표는 같은 시간 국회에서 열린 최재형 의원 주최 세미나에 참석했다.

이를 두고 이 대표와 대통령실 간의 불편한 기류가 드러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윤 대통령이 윤리위 징계 심사를 앞둔 이 대표에 대해 거리두기를 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정치권에선 당 상황이 이 대표에게 불리하게 흘러가고 있다는 기류가 강하다. 이 대표는 최근 친윤(친윤석열) 의원들과 공개 설전을 벌였다. 지난 30일에는 친윤계로 꼽히는 박성민 당 대표 비서실장까지 사임 의사를 밝혔다.

결국 사면초가에 빠진 이 대표가 윤리위 전까지 윤 대통령과의 스킨십을 늘릴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다만 이 대표의 전략이 효과를 거둘지는 미지수다. 한 국민의힘 의원은 “윤 대통령은 윤리위를 포함한 당 현안에 개입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선을 그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