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D프린터 사용 교사들 희귀암 ‘육종’ 발생 연구, 국제학계 첫 보고

가톨릭대 주민욱 교수팀
“교사·학생 등 보호조치 필요”


환기가 제대로 되지 않는 곳에서 3D프린터(사진)를 사용한 교사들에게 희귀암인 육종이 발생한 국내 사례 연구가 국제학계에 처음으로 보고됐다. 보급이 증가하고 있는 3D프린팅 제작자와 교육 교사, 학생들을 위한 보호 조치가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정형외과 주민욱 교수팀은 고교에서 3D프린터를 사용한 후 육종을 진단받은 교사 3명에 대한 의무기록과 업무 환경에 대한 진술 등을 토대로 한 연구논문을 정형외과 분야 국제학술지(Clinics in Orthopedic Surgery)’ 최신호에 발표했다.

육종은 뼈와 뼈를 둘러싼 연부(결합)조직, 즉 근육 인대 힘줄 지방 혈관 신경 등에 발생한다. 종류만 100여가지에 이른다. 일부 유전적 혹은 환경적 요인이 육종을 일으킬 수 있다고 하지만 대부분은 원인을 알 수 없고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경향을 보인다. 일반인은 물론 의료인에게도 인지도가 낮아 진단 지연이나 부적절한 처치가 잦다.

연구팀은 각각 유잉육종, 악성 말초신경초 종양, 지방육종을 진단받은 3명의 교사가 공통적으로 특이 환경에 노출된 점에 주목했다. 해당 교사들은 모두 최소 2년 이상, 하루 2~10시간 넘게 환기 불량 공간에서 3D프린터 4~10대를 동시에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모두 특이 과거력이나 가족력은 없었다.

3D프린터는 플라스틱 등으로 만든 필라멘트를 고온에 녹인 뒤 쌓아 입체 조형물을 만드는 장치다. 앞선 연구에서 필라멘트가 고온에서 녹는 과정 중 유해한 입자들과 휘발성 유기 화합물의 배출이 보고돼 잠재적 건강 위해 가능성이 제기된 바 있다. 논문을 보면 인간에게 육종을 일으키거나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포름알데히드, 1·3부타티엔, 아세탈디하이드, 에틸벤젠, 스티렌 등의 유해물질이 배출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 교수는 4일 “이번 연구는 증례 보고 일뿐 3D프린터 사용과 육종 발생 간의 인과 관계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다른 암과의 관계도 마찬가지”라면서 “다만 3D프린터 사용 시 유해물질이 발생한다는 사실은 명백하므로 사용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