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강한 리더십’이냐, 97그룹 ‘세대교체론’이냐

97그룹 ‘반이재명’ 단일화 땐 변수
박지현은 자격 논란… 출마 먹구름
오늘 전준위 선거 주요 규칙 확정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국회에서 당대표선거출마를선언하고있다. 최종학선임기자

차기 총선 공천권을 쥐게 될 새 지도부를 뽑는 더불어민주당의 8·28 전당대회가 ‘강력한 리더십’을 내세우는 이재명 의원과 ‘세대교체’를 앞세운 97(90년대 학번·70년대생)그룹 간 대결 구도로 정리되고 있다.

1973년생 재선 의원인 강훈식 의원이 3일 당권 도전을 공식화했다. 강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부끄러움과 반성의 시간을 끝내고 혁신과 미래의 시간을 만들어야 할 때”라며 당대표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강 의원은 “무너진 기본과 상식을 되찾고 국민 여러분께 쓸모 있는 정치가 무엇인지 보여드리기 위해, 다시 가슴 뛰는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97그룹의 당권 도전은 강병원 박용진 의원에 이어 세 번째다.

이재명 의원의 출마는 기정사실이 된 상황이다. 친이재명계 핵심 의원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이제는 안 나오는 것이 더 이상한 상황”이라며 “특별한 출마 회견 없이 후보 등록을 즈음해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전당대회에선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이라는 말처럼 이 의원의 무난한 승리가 예상된다. 하지만 97그룹의 단일화 여부와 구주류인 친문재인계가 쏟아낼 화력의 정도에 따라 이변이 벌어질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

강훈식 의원은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분열 극복과 170석 거대 야당을 운영할 능력을 갖춘 분이라면 (단일화) 테이블에서 이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강병원 박용진 의원도 단일화 가능성을 열어놨다.

이 의원이 대선 막바지에 영입했던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도 당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했지만 그의 당권 도전에는 먹구름이 드리워졌다. 지난 1월 27일 입당한 박 전 위원장은 입당 후 6개월이 지나야 한다는 조건을 충족하지 못해 전당대회 출마 자격이 없는 상태다. 그는 당무위원회 의결로 본인의 출마가 가능하다고 주장한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기자회견을 열기 위해 국회 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우 위원장은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의 당대표 출마와 관련해 “당헌·당규상 출마 자격이 없어 비대위에서 논의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최종학 선임기자

하지만 친명계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당대표 출마 요건도 안 되면서 출마를 결심하고, 자신만을 위해 예외를 특별히 인정해 달라는 것은 황당하다”고 비난했다. 우상호 비대위원장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당헌·당규상 출마 자격이 없어 이 문제를 비대위에서 논의해봐야 한다”며 사실상 거리를 뒀다.

민주당은 4일 전당대회준비위 회의에서 당대표 선거 관련 주요 규칙을 확정할 예정이다. 비이재명계는 공천과 관련한 당대표 권한을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친명계는 “어림도 없는 소리”라고 맞서고 있어 결과에 따라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한 친명계 의원은 “전준위에서 당대표의 인사권을 제한하는 방향으로 결론이 난다면 엄청난 내분이 시작될 것”이라며 “이 경우 전당대회 보이콧도 검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우 위원장은 “공천이나 인사권 등 당대표 권한의 약화는 전혀 검토하지 않았고, 당대표 권한은 건드리지 않게 될 것”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최승욱 오주환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