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승연 한화회장, ‘누리호’ 참여한 임직원에게 휴가·포상


김승연(사진) 한화그룹 회장이 누리호 프로젝트에 참여한 임직원 80여명에게 축하와 격려를 담은 편지를 전달했다. 김 회장은 편지와 함께 이들에게 포상휴가와 격려금도 지급했다. 김 회장은 그간 주요한 계기가 있을 때마다 편지 등을 통해 임직원과 소통했다. 1차 발사 실패 때도 김 회장은 임직원에게 격려 편지를 보낸 바 있다.

3일 한화에 따르면 김 회장은 임직원 각각의 이름을 담은 편지에서 “예정된 시간 정해진 위치에서 정확히 작동하는 누리호를 보며 지난 10여년 세월 동안 여러분이 흘린 뜨거운 땀방울이 가장 먼저 떠올렸다”며 연구진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이어 “아무 것도 없던 개발 환경에서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꾼 우리의 저력으로 다시금 더 큰 꿈의 실현을 위해 힘차게 나아가자”며 우주 강국을 향한 지속적인 연구개발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