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장 동력 갈수록 추락… 韓경제 상고하저 우려

한은 “美 성장률 큰 폭 둔화 있을 것”
추경호 “하반기 수출도 낙관 어렵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한국 경제가 하반기로 갈수록 성장 동력이 급격히 떨어지는 ‘상고하저(上高下低)’ 흐름을 보일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미국과 유럽의 경기 둔화로 이들 지역으로의 수출이 줄면서 무역수지가 더 악화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3일 한국은행 뉴욕사무소의 ‘2022년 하반기 미국 경제 전망과 주요 이슈’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은행(WB),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옥스퍼드경제연구소(OEF), 85개 투자은행은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올해 1.7∼2.9%, 내년 1.2∼2.4%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주요 전망 기관들은 공급망 회복 지연과 원자재 가격 급등 등 공급 충격과 통화 긴축 기조 등으로 올해 성장률이 큰 폭으로 둔화된 후 내년에는 잠재성장률 수준으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고 밝혔다. 미국의 잠재성장률이 2%에도 못 미칠 수도 있다는 관측이다. 유럽 지역 경제 전망에도 먹구름이 깔렸다. 주요 전망 기관들은 유로 지역의 경제 성장률을 올해 2%대 중후반, 내년 2%대 초반 수준으로 내다봤다.

경제 규모가 큰 미국과 유럽 지역의 경기 둔화와 세계적 교역량 위축 조짐은 한국의 수출 실적 호조에 찬물을 끼얹을 가능성이 크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글로벌 긴축 가속화로 미국을 비롯한 주요국 성장세가 둔화하고 있고 전 세계 교역량도 위축될 것으로 보여 주력 품목의 수출 신장세가 약화할 우려가 있다”면서 “하반기 수출 상황을 낙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상반기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무역수지는 역대 최대인 103억 달러 적자였다.

한국의 하반기 수출 실적은 당분간 한 자릿수 증가율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지만 마이너스로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 국외 여건이 여전히 나쁜 데다 고물가, 고금리 등 국내 악재까지 더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그동안 하반기 경기가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 섞인 ‘상저하고’식 전망을 내놨지만 올 하반기는 기대보다 우려가 큰 셈이다.

정부는 수출과 투자 타격에 대비해 수출 중소·중견기업 등에 대한 무역금융을 올해 계획했던 261조3000억원에서 301조3000억원 이상으로 확대키로 했다.

추 부총리는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의 특성상 해외발(發) 충격이 물가와 금융시장을 넘어 수출·투자 등 국내 실물경기로 파급될 가능성에도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경택 신재희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