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스코 성폭력’ 가해 직원 3명 해고 등 중징계

‘혐의 부인’ 1명은 징계처분 보류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전경. 포스코 제공

포스코에서 최근 발생한 20대 여직원 집단 성적 괴롭힘 가해자로 지목된 직원들이 중징계를 받았다.

포스코는 지난 1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사내 성폭력 사건 가해자로 지목된 4명 중 2명은 해고에 해당하는 징계면직, 또 다른 1명은 정직 3개월의 중징계 처분을 내렸다고 4일 밝혔다. 나머지 1명은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어 경찰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징계처분을 보류했다. 이번 징계는 경찰조사 결과와 관계없이 자체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뤄졌다.

포스코 관계자는 “경찰조사를 통해 사건의 사실관계가 명백히 밝혀지면 나머지 직원도 징계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포스코는 지난달 28일 성윤리 위반행위 근절을 위한 쇄신계획을 발표하고 해당 사건에 대한 관리책임을 물어 포항제철소장 등 임원 6명을 중징계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에 근무하는 여직원 A씨는 2019년쯤부터 같은 부서 직원 4명으로부터 성적 괴롭힘을 당해 왔다며 지난달 초 이들을 특수유사강간, 성추행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피해자에 대한 1차 조사를 마친 후 가해자로 지목된 남자 직원 4명을 조사하고 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