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교 중퇴 허준이 교수 ‘수학 노벨상’ 필즈상 영예

한국계 수학자 최초… 4명 공동수상
‘리드 추측’ 등 증명 세계적 명성
尹대통령 “기초과학 헌신 결실”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 겸 한국 고등과학원(KIAS) 수학부 석학교수가 5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알토대에서 필즈상을 수상하고 있다. 허 교수는 초·중·고교 시절 수학에 별 관심 없던 학생으로 시인이 되기 위해 고교를 중퇴한 특이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계 수학자인 허준이(39)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 겸 한국 고등과학원(KIAS) 수학부 석학교수가 5일(현지시간) ‘수학 노벨상’으로 불리는 필즈상의 영예를 안았다.

허 교수는 미국 국적이지만 한국에서 자라 석사 과정까지 마쳤다. 한국 수학자로서는 최초 수상으로 이전까지 한국계나 한국인이 이 상을 받은 적은 없었다.

국제수학연맹(IMU)은 이날 핀란드 헬싱키 알토대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허 교수를 수상자 가운데 한 명으로 호명했다. 허 교수는 “제게 수학은, 개인적으로는 저 자신의 편견과 한계를 이해해가는 과정이고, 좀 더 일반적으로는 인간이라는 종이 어떤 방식으로 생각하고 또 얼마나 깊게 생각할 수 있는지 궁금해하는 일”이라며 “저 스스로 즐거워서 하는 일에 의미 있는 상도 받으니 깊은 감사함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허 교수는 초·중·고교 시절 수학에 별 관심 없었고, 오히려 시인이 되기 위해 고교를 중퇴한 특이한 전력의 소유자이기도 하다. 시상식에선 허 교수 외에 3명이 공동 수상했다.

허 교수는 ‘리드 추측’과 ‘로타 추측’ 등 오랜 수학 난제들을 하나씩 증명하면서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그의 연구 업적은 정보통신, 반도체 설계, 교통 등 여러 응용 분야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캐나다 수학자 필즈의 제안으로 1936년 제정된 필즈상은 4년마다 수학계에서 뛰어난 업적을 이루고 미래의 학문적 성취가 기대되는 40세 미만 수학자에게 주어지는 수학 분야 최고의 상이다. 2018년 대회까지 총 60명이 상을 받았다. 이공계 기초과학 강국인 일본이 3명의 수상자를 보유하고 있는데, 허 교수의 수상으로 한국도 기초학문에서 정상급 반열에 입문하게 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상금은 1만5000캐나다달러(1500만원)다.

윤석열 대통령은 축전에서 “이번 필즈상 수상은 수학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이미 선진국에 진입했음을 각인시켜준 쾌거이며, 수학을 비롯한 기초과학 분야에 헌신한 이들의 노력이 결실을 본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인간 지성의 한계에 도전해 수학의 토대가 확장되도록 새로운 지평을 열어가는 허 교수의 노력과 열정에 찬사를 드린다”며 “허 교수가 국내외 수학자들과의 활발한 연구 활동을 통해 인류 지성의 지도에서 길을 밝히는 나침반이 되어주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박재현 문동성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