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꿈꾸다가… 20대 중반 수학 입문해 세계적 석학 ‘우뚝’

허준이 美 프린스턴대 교수는

5일(현지시간) ‘수학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필즈상을 수상한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 겸 한국 고등과학원(KIAS) 수학부 석학교수가 분필을 든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허 교수는 어린 시절 수학에 별 흥미가 없었지만 20대 중반 수학에 관심을 가진 뒤 이 분야 최고의 상을 수상했다. IMU 홈페이지 캡처

한국계 수학자로서는 5일 처음으로 필즈상을 받은 허준이(39)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 겸 한국 고등과학원(KIAS) 수학부 석학교수는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출생해 국적은 미국이지만 한국에서 대부분의 교육과정을 마친 ‘국내파’다. 2007년 서울대 수리과학부·물리천문학부 학사, 2009년 같은 학교 수리과학부 석사 학위를 받았고, 박사 학위는 2014년 미국 미시간대에서 받았다. 허 교수 아버지는 허명회 고려대 통계학과 명예교수, 어머니는 이인영 서울대 노어노문학과 명예교수다.

그런데 허 교수는 초·중·고교 시절 수학 점수로 칭찬받는 일이 드물었고 오히려 ‘수포자’(수학포기자)가 될 뻔했다고 한다. 수학에 본격적인 관심을 가지게 된 때도 20대 중반이었다.

실제 허 교수의 초등학생 때 수학 성적은 신통치 않았다고 한다. 초등학교 2학년 때 구구단을 땠다고 한다. 스스로 수학을 잘하지 못한다고 생각했을 정도였다. 무조건 문제를 풀고 외우는 입시 위주의 교육도 수학에서 멀어지게 만들었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처음엔 수학이 재미있었지만 입시와 연관돼 있어 수학의 기쁨을 유지하기가 쉽지 않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그래서 창조적 표현을 하기 위해 한 때 시를 쓰는데 매달렸다.

허 교수는 고등학교 때 시인이 되고 싶어 자퇴한 뒤 검정고시를 쳤다. 대학 학부도 수학과가 아닌 서울대 물리천문학부에 입학한 평범한 이공계생이었다.

하지만 학부 졸업반 시절 갑작스럽게 인생의 대전환을 맞게 된다. 당시 서울대의 노벨상급 석학초청 사업으로 초빙된 일본 수학자 히로나카 헤이스케(91) 교수의 강의를 듣고 대수기하학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이다. 허 교수는 히로나카 교수와 수시로 만나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다가 20대 중반에 본격적인 수학자로서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수학에 관심을 기울이자 허 교수의 잠재력은 폭발했다. 박사과정 1학년 때인 2012년 리드(Read) 추측을 시작으로 강한 메이슨(strong Mason) 추측, 다우링-윌슨(Dowling-Wilson) 추측 등 난제를 하나씩 증명하며 수학계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그리고 박사 학위를 받고 나서 3년이 지난 2017년 로타 추측을 증명하는 데 성공하면서 ‘수학계의 정점에 섰다’는 평가를 받게 됐다.

수학계에서는 허 교수같이 늦게 출발한 학자가 이런 성과까지 얻은 것에 대해 ‘18세에 처음 테니스 라켓을 잡은 선수가 20세에 윔블던에서 우승한 것과 같다’고 비유한다.

이에 대해 그의 학부과정 일부와 석사과정을 지도했던 김영훈 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는 “히로나카 교수에게도 저에게도 그는 이론의 여지 없이 수학적 재능이 아주 뛰어나고 국내에서 가장 수학을 잘하는 학생이었다”며 “그 같은 학생이 좀 더 일찍 발굴됐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회고했다. 이어 “반복 학습과 안 틀리는 것을 강조하는 우리나라 중·고교 수학 평가 방식과 영재를 발굴하고 교육하는 시스템에 개선할 부분이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