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늘의 설교] 하나님이 쓰시는 사람

사사기 7장 1~8절


하나님은 누구를 통해서 일하실까요. 우리는 잘 준비된 자를 사용하신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사람들은 잘 준비하기도 합니다. 그러면 철저하게 잘 준비된 사람만 사용하실까요. 사사 시대에 미디안 군대가 이스라엘 민족을 침략하였을 때 하나님께서 어떤 사람들이 쓰임을 받았는지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기드온과 300명이 용사로 알려졌지만 사실은 용사가 될 수 없는 백성들입니다. 하나님이 기드온을 부르실 때 상황을 보면 그는 미디안 군사들이 두려워 몰래 포도주 틀에 숨어서 밀을 타작했습니다. 이런 기드온에게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을 미디안의 손에서 구원하라고 명령하십니다. 기드온은 이스라엘 지파 중에서 가장 미약한 지파이고 심지어 아버지의 자식 중에서도 가장 연약하여 못하겠다고 거절합니다.

그런 기드온에게 하나님은 용사라고 호칭하십니다. 기드온이 용맹하여서 용사라 불러준 것이 아니라 기드온에게 용기백배 가지라고 그렇게 불러주셨습니다. 기드온만 겁이 많고 두려움에 휩싸인 것이 아닙니다. 미디안과 싸우기 위해서 모인 백성들이 다 그러하였습니다. 당시 미디안과 싸우기 위해서 모여든 백성들이 3만 2000명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 기드온에게 그 인원이 많다고 하시면서 “누구든지 두려워 떠는 자는 길르앗 산을 떠나 돌아가라”고 하였습니다.

그래서 군사가 1만 명만 남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그 수도 많다고 하십니다. 그 이유는 “내가 그 만 명의 손에 미디안 사람을 넘겨 주지 아니하리니 이는 이스라엘이 나를 거슬러 스스로 자랑하기를 내 손이 나를 구원하였다 할까 함이니라”고 하셨습니다. 하나님은 1만 명도 많으니 그들을 물가로 데리고 가서 물을 마시도록 하게 하였습니다. 기드온이 군사들을 물가로 데리고 가서 물을 마시게 하니 물을 손으로 움켜쥐고 개처럼 물을 먹는 군사가 300명이 있는가 하면 무릎을 꿇고 물을 마시는 자들이 나머지였습니다.

하나님은 300명만 남기고 모두 돌아가라고 하였습니다. 이렇게 하여 기드온과 300명만 남게 되었습니다. 그러면 왜 하나님께서 300명만 남기셨고 남은 어떤 자들이었을까요. 대부분 이 부분에 대해서 지혜롭고 철저하게 준비된 용사들만 뽑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 반대입니다. 가장 연약하고 힘없는 겁쟁이들만 남겼습니다. 어떤 사람이 남았을 것 같습니까. 소심하고 겁 많은 사람이 머뭇거리다가 돌아가지 못하고 남은 자들입니다. 또한 물을 마실 때 겁이 많고 두려움에 사로잡힌 자들은 언제 어디서 적이 나타날지 모르기 때문에 손으로 물을 떠서 마시게 됩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기드온과 함께 남은 300명은 싸움에 최적화된 용사들이 아니라 싸움도 못 하고 소심하고 겁쟁이들이었습니다. 하나님은 어리석고 무능하고 겁이 많은 기드온과 300명을 사용하셔서 미디안의 군대를 무너뜨리셨습니다. 기드온은 하나님이 명령하신 대로 하였을 때 하나님의 일하심과 하나님의 영광을 경험하였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세상의 미련한 것들을 택하사 지혜 있는 자들을 부끄럽게 하려 하시고 세상의 약한 것들을 택하사 강한 것들을 부끄럽게 하려 하시며 하나님께서 세상의 천한 것들과 멸시받는 것들과 없는 것들을 택하사 있는 것들을 폐하려 하시나니 이는 아무 육체도 하나님 앞에서 자랑하지 못하게 하려 하심이라”(고전 1:27~29)고 하셨습니다. 하나님께 맡기는 것이 참 지혜입니다. 모든 일을 하나님께 맡기고 하나님의 일하심을 경험하시길 바랍니다.

박형주 고흥 남가야교회 목사

◇1972년에 설립된 남가야교회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에 소속된 교회로 전남 고흥에 있습니다. 전형적인 농어촌교회입니다. 모든 성도가 예수님의 지상명령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