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세계 발주량 45% 휩쓴 K-조선… 1위 탈환

LNG선 선가 높여 재수주 잇따라

국민DB

한국 조선업계가 올해 상반기에 전 세계 발주량 가운데 절반가량을 휩쓸면서 세계 1위에 올랐다. 특히 한국이 경쟁력을 지닌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분야에선 최근 선가를 높여 재수주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상반기에 한국 조선업계가 세계 발주량 2153만CGT(표준선 환산톤수) 중 45.5%인 979만CGT를 수주했다고 6일 밝혔다. 2018년도 이후 4년 만에 상반기 기준으로 수주 실적 세계 1위에 등극했다. LNG 운반선, 컨테이너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의 경우 한국 조선업계에서 세계 발주량 1114만CGT 중 62.1%(692만CGT)의 계약을 따냈다. LNG운반선의 수주량은 세계 발주량 768만CGT 중 70.8%인 544만CGT(63척)에 이른다.

또한 LNG 운반선 발주가 급증하면서 한국 조선업체들이 기존 LNG선 계약을 해지하고 선가를 높여 재계약하고 있다. 수익성이 높아지는 것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 1월과 7월에 계약한 LNG운반선 3척에 대한 계약상대, 계약금액, 계약기간이 변경됐다고 이날 공시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선박 건조에 필요한 주요 부품의 공급 차질에 따라 선주 측과 합의해 계약을 해지하고, 신규 선주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계약 변경에 따라 총 수주금액은 6196억원에서 9423억원으로 3227억원 증가했다.

대우조선해양도 2020년 10월 유럽지역 선주로부터 수주한 LNG선 3척 중 1척에 대해 추가로 계약을 해지했다고 지난달 30일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3379억원이었다. 계약 해지 이유는 선주가 선박 건조대금을 기한 내 입금하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