짙어진 침체 그림자… 코스피 1년8개월만에 2300 붕괴

“금리 역전·유가 폭락은 침체신호”
기관·외국인 매물 폭탄에 와르르
환율 1306원… 13년 만에 최고치

6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9.77포인트(2.13%) 내린 2292.01에 마감해 1년8개월 만에 2300선이 붕괴됐다. 원·달러 환율은 1306.30원으로 약 1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와 환율이 표시된 모습. 이한결 기자

경기 침체 우려 확산에 코스피 2300선이 1년 8개월 만에 무너졌다. 환율은 13년 만에 최고치인 1306.30원을 기록했다. 국제 유가 하락, 미국 국채의 장단기 금리 역전 등 침체 신호가 계속 나오고 있어 금융시장 불안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9.77포인트(2.13%) 내린 2292.01로 마감했다. 코스피가 종가 기준으로 2300 아래로 떨어진 건 2020년 10월 30일 이후 처음이다. 코스닥지수는 6.32포인트(0.84%) 떨어진 744.63에 거래를 마쳤다.


유가증권시장에선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6230억원, 3138억원어치를 팔아치우며 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개인이 8966억원을 순매수해 방어에 나섰지만 역부족이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개인이 603억원을 사들였지만 외국인(481억원)의 매도 공세를 버티지 못했다.

증시 급락은 경기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국면을 넘어 침체 단계로 진입하고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됐다. 전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99.50달러로 내려앉았다.

WTI 가격이 종가 기준 배럴당 100달러 밑으로 내려온 건 지난 5월 10일 99.76달러 이후 약 2개월 만이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원유 공급 차질 문제가 해소되지 않았지만 수요 둔화 전망이 더욱 힘을 받은 것이다. 국내 증시에서도 그동안 고유가 수혜를 입었던 정유주가 급락했다. 에쓰오일은 9.31% 떨어진 9만2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미 국채 2년물 금리가 일시적으로 10년물 금리를 넘어선 것도 시장에 영향을 미쳤다.

통상 장단기 금리역전은 경기침체 신호로 해석된다.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은 최근 2분기 미국 경제 성장률을 -2.1%로 내다봤다. 지난 1분기 경제성장률(-1.6%)보다 마이너스 폭이 커진 것이다. 미국은 통상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하면 경기 침체로 판단한다.

여러 경기 침체 신호에 안전자산인 달러를 찾는 수요가 더 강해지면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6.00원 올라 2009년 7월 13일 이후 1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피는 미국 장단기 금리 역전과 유가 급락을 악재로 인식해 경기 민감주 전반이 약세를 보였다”며 “거시경제가 심리를 억누르는 환경이 지속돼 지수는 당분간 약세 압력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