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금리엔 채권이 ‘쏠쏠’… 동학개미, 안전자산으로 대이동

예금 이자 이상의 수익 창출 ‘장점’
개인 채권 6조 순매수… 2배 껑충
회사채 등 해외 채권 투자도 늘려

한국은행이 사상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0.5% 포인트 올린 지난 13일 서울시내 한 시중은행 외벽에 대출 금리 안내문이 붙어 있다. 최현규 기자
가파른 금리 인상에 개인 투자자들의 자금이 안전자산인 채권으로 옮겨가고 있다. 하락세인 주식에 비해 안전한 데다 예금 이자 이상의 수익을 낼 수 있어서다. 채권 투자 대중화 시대가 다가왔다는 평가도 나온다.

14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3일까지 장외 채권시장에서 개인의 채권 순매수액은 5조997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2조9457억원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개인 투자자들은 올해 회사채를 3조306억원어치 순매수했고, 기타금융채(1조4334억원)와 국채(8388억원)도 적지 않게 사들였다.


개인 투자자들이 채권 투자를 늘리는 이유는 최근 불안정한 증시와 달리 채권에 따라 연 4% 이상의 안정적인 수익을 보장하기 때문이다.

금투협 최종 호가 수익률 기준으로 지난 13일 회사채(무보증3년) AA- 등급의 금리는 연 4.094%였다. 이날 삼성증권이 판매하는 롯데렌탈53-1(AA-) 채권의 경우 잔존 만기 1년3개월에 세전 은행 환산 수익률은 연 4.267%다. CJ ENM21-1(AA-) 채권도 수익률이 4.092%다. 최근 연 3%대인 은행 금리보다 수익률이 높다. 한국전력공사가 누적 적자를 메우기 위해 발행하는 한전채는 판매 때마다 완판 행진 중이다.


개인 투자자들은 해외 채권 투자 비중도 늘리고 있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국내 투자자의 해외채권 잔액은 44억822만 달러(5조7831억원)로 지난해 상반기 38억9193만 달러보다 13.3% 증가했다. 투자자들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미국 정부와 신용도가 비슷한 우량 기업의 회사채에 관심을 높이는 모습이다.

윤성환 금투협 채권부장은 “금리 인상에 따라 채권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면서 투자자들이 주식 시장에서 옮겨오는 분위기가 느껴진다. 최근엔 의미 있는 수치의 증가가 보여 대중화로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금리가 엄청나게 낮아지지 않는 이상 채권에 대한 관심은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증권사들도 채권 고객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삼성증권은 세전 연 4% 이상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선순위 은행·금융지주 채권 3종을 15일부터 선착순 판매한다고 밝혔다. KB 금융지주, 우리은행, 농협은행이 발행한 것으로 300억원 한도다. 삼성증권 박주한 채권상품팀장은 “이번 기회로 금리형 자산 투자를 경험하고 투자의 스펙트럼을 넓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