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족관 속 마지막 남방큰돌고래 ‘비봉이’ 바다로 돌아간다

2005년 불법 포획된 후 갇혀지내
야생 적응훈련 마치는 대로 방류


국내 수족관에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제주 남방큰돌고래 ‘비봉이’(사진)가 바다로 돌아간다. 2005년 불법 포획돼 17년 넘게 수족관에 갇혀 있던 비봉이는 야생 적응 훈련을 마치는 대로 방류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3일 비봉이를 제주 퍼시픽랜드 수족관에서 자연생태계로 돌려보내기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남방큰돌고래는 2012년 해양보호생물로 지정돼 보호·관리되고 있는 종으로, 제주 연안에 120여 마리가 서식 중이다. 해양보호생물 지정 당시 8마리가 사육 중이었는데, 2013년 ‘제돌이’를 시작으로 7마리는 제주 앞바다로 돌아갔다.

해양 방류는 방류 가능성 진단 및 방류 계획 수립, 사육 수조 내 적응 훈련, 가두리 설치 및 이송, 가두리 내 야생 적응 훈련, 방류 및 사후 모니터링 단계로 진행된다. 비봉이는 살아있는 먹이를 직접 사냥해 먹는 등 두 번째 단계까지 성공적으로 마친 상황이다.

해수부는 비봉이를 방류할 때 GPS 위치추적장치를 부착해 1년 이상 장기 모니터링한다는 방침이다. 또 육안으로 식별할 수 있도록 등지느러미에 인식번호(8번)를 표식하고, 선박이나 드론 등을 통해 야생 생태계 적응 여부를 관찰한다.

일각에서는 수족관 생활 기간이 너무 길어 야생에 적응하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앞서 방류된 남방큰돌고래는 수족관 생활 기간이 4~6년이었다. 해수부는 해양 방류가 불가할 경우에 대비해 재포획 등 보호·관리 대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해양동물 복지 개선 정책 수립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법령 개정을 통해 수족관 내 신규 고래 반입 금지, 올라타기 등 고래에게 스트레스를 주는 행위 금지, 수족관 설립 허가제 전환 등을 추진한다.

세종=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