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우상혁 “꿈의 무대 다이아몬드리그 즐겨야죠”

메달획득 포상금 5000만원 수여

연합뉴스

“TV, 유튜브로만 보던 경기를 뛸 수 있어 매일 꿈인가 싶다. 엄청 재밌을 거 같다. 컨디션 조절을 잘해서 뛰고 싶다.”

‘스마일 점퍼’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사진)이 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대한육상연맹의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메달획득 포상금 수여식 및 세계다이아몬드 파이널 대회 출정식’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연맹은 지난달 미국 오리건주 유진에서 열린 2022 세계실외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에서 한국 육상 역사상 최고 성적인 은메달을 획득한 우상혁에게 포상금 5000만원을 수여했다. 김도균 한국육상대표팀 수직도약 코치(1250만원) 이광필 국군체육부대 감독(1000만원) 우상혁을 발굴한 윤종형 대전육상연맹 사무국장(250만원)에게도 포상금을 지급했다.

우상혁은 상금과 포상금을 어떻게 사용하느냐는 질문에 “군인 신분이라 쓸 곳이 없어 잘 저축하고 있다”고 웃으며 답했다. 세계 최고 선수들만 출전하는 ‘꿈의 무대’ 다이아몬드리그 대회를 앞둔 각오도 밝혔다. 우상혁은 오는 10일 모나코 대회, 다음 달 7일 파이널대회를 치른다.

우상혁은 “(세계선수권까지) 즐겼지만 부담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라며 “큰 숙제는 다 끝낸 것 같다. 가벼운 마음으로 다이아몬드리그를 재밌게 즐길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파이널라운드 트로피를 받고 싶지만 제 욕심인 것 같다”며 “그날 컨디션, 상황을 믿고 플레이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세계랭킹 1위에 오른 우상혁은 올해 국제대회를 많이 치르면서 생긴 경험치를 강조하며 “해외에서 더 부딪쳐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적 선수들과 처음 경기할 땐 ‘와 대단하다’ 생각했는데 (경기를 자주 치르며) 동등한 입장이 되니 아무것도 아니었고 저만의 플레이에 집중하게 됐다”고 말했다.

우상혁은 다음 달 제대한다. 그는 “군에 있으며 한 단계 성장했다”며 “제대 후에도 마인드나 훈련은 똑같이 유지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