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돼지의 심장이 다시 뛴다”… 美 연구진, 장기 되살려

죽음 기준 정의는 모호해져
이스라엘선 정자·난자 없이
쥐 인공배아 만드는데 성공

연합뉴스

미국의 연구진이 죽은 지 1시간 지난 돼지의 장기들을 되살리는 데 성공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장기 이식을 위한 획기적 연구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다만 죽음의 기준에 대한 정의가 모호해졌다는 평가도 나온다.

뉴욕타임스(NYT)는 3일(현지시간) 예일대 연구진이 죽은 돼지의 뇌, 간, 신장 등 중요 장기의 기능을 되돌리는 데 성공했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영양분, 항염증제, 신경 차단제, 인공 헤모글로빈과 돼지 피를 섞어 만든 오르간엑스(OrganEX)라는 특수 용액을 죽은 지 1시간 된 돼지에 투여하자 심장이 다시 뛴 것은 물론 여러 장기가 다시 기능하기 시작한 것이다.

죽은 돼지의 간(왼쪽 위)과 신장(왼쪽 아래) 세포에 오르간엑스(OrganEX)라는 특수 용액을 투여하자 반응하고 있는 장기들. 네이처 캡처

연구팀을 이끈 네나드 세스탄 교수는 2019년 죽은 돼지에서 분리한 뇌의 일부 기능을 되살려 주목받은 신경과학자다. 이번에는 뇌뿐 아니라 전신을 대상으로 실험에 성공했다. 그러나 돼지의 의식은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오르간엑스에 포함된 신경차단제가 뇌 신경 활성화를 막았기 때문이다.

미 언론들은 예일대 연구 결과가 생명과 죽음의 경계로 여겨졌던 기존의 정의에 새로운 의문을 제기한다고 평가했다.


이스라엘 과학자들은 정자와 난자 없이 동물의 인공 배아를 만들었다. 배아는 생식세포인 정자가 난자와 만나 결합된 생명체로 태아의 전 단계를 의미한다.

앞서 연구진은 인공 배아 실험을 위해 지난해 인공 자궁을 개발했고, 이번 실험에서 인공 자궁을 사용해 쥐 임신 기간의 약 절반인 1주일 만에 줄기세포를 배양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진은 “생명체에 근접한 이 조직체는 배아가 성장하는 과정에서 장기와 조직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