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남도, 취업 취약계층 700명 일자리 제공… 43억 투입


전남도가 취업 취약계층에게 직접 일자리를 제공해 생계안정을 지원하는 ‘하반기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전남도는 사업비 43억원을 들여 190개 사업장에서 700여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은 2011년부터 지역자원을 활용해 지역 특성에 맞는 사업을 발굴하고, 취업 취약계층과 지역 주민에게 생계안정형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역자원 활용, 지역기업 연계, 서민생활 지원, 지역공간 개선 등 4개 유형으로 추진된다.

저소득층, 장애인, 6개월 이상 장기 실직자 등을 우선 선발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임금(시급 9160원)과 주휴·연차수당, 4대 보험 등을 지원 받게 된다.

시군별로 모집 기간과 운영 시기가 달라 사업 참여를 원할 경우 시군 일자리 업무 담당 부서에서 자세한 사항을 안내 받으면 된다.

도는 올 상반기 35억원을 들여 885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했다. 최정운 전남도 일자리경제과장은 “물가 상승과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고용안정을 위해 사업이 끝난 후에도 참여자가 민간 일자리를 구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