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손흥민·황희찬, 출발 산뜻… 첫 경기부터 공격포인트

손, 사우샘프턴전 역전골 도움… 4대 1 승
황, 리즈전 선제골 어시스트… 팀은 역전패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약하는 ‘코리안리거’ 손흥민과 황희찬이 시즌 첫 경기에서 나란히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과 에릭 다이어가 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EPL 사우샘프턴과 경기에서 전반 31분 역전골을 합작한 뒤 기뻐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손흥민은 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EPL 사우샘프턴과 경기에서 1호 도움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4대 1 대승을 거뒀다.

이날 손흥민은 해리 케인, 데얀 쿨루셉스키와 함께 최전방에 나섰다. 토트넘은 경기 초반 사우샘프턴에 선제골을 내줬다. 전반 12분 무사 제네포가 올린 크로스를 제임 워드프라우스가 오른발 발리슛으로 연결했다. 자칫 끌려갈 수도 있는 상황에서 토트넘은 이른 시간에 라이언 세세뇽의 골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수차례 공격을 시도하던 손흥민은 1-1로 팽팽하던 전반 31분 수비수 에릭 다이어의 역전 골을 도왔다. 손흥민은 상대 측면에서 날카로운 궤적의 낮은 크로스를 올렸고, 다이어가 방향을 바꿔놓으면서 골문으로 들어갔다. 기세를 탄 토트넘은 후반 16분 상대 자책골과 쿨루셉스키의 쐐기 골로 완승을 거뒀다.

지난 시즌 EPL 득점왕 손흥민은 첫 경기부터 공격포인트를 쌓으며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경기 초반부터 많은 활동량으로 상대 수비진을 괴롭히거나, 몸싸움에도 적극 가담하는 등 부지런한 플레이를 보였다. 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팀 내 2번째 평점인 8.11점을 부여했다. 1위는 1골 1도움을 기록한 쿨루셉스키였다.

황희찬이 6일(현지시간) 영국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리즈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볼 트래핑을 하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울버햄튼 원더러스의 황희찬은 같은 날 영국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리즈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1호 도움을 올렸다.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그는 전반 6분 역습 상황에서 파울루 네투가 올린 크로스를 헤딩으로 정확히 떨궈주며 다니엘 포덴세의 골을 도왔다. 쇄도하던 포덴세는 발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울버햄튼은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역전을 허용하며 1대 2 패배를 안았다. 울버햄튼은 전반 24분 위험한 지역에서 패스 실수를 범하며 로드리고 모레노에게 동점골을 허용한 데 이어 후반에는 자책골까지 내주며 패했다.

황희찬은 특유의 저돌적인 돌파와 왕성한 활동량으로 리즈의 수비진을 흔들었으나, 팀의 패배를 막진 못했다.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후 황희찬에게 팀 내 가장 높은 평점인 7.5점을 부여했다.

EPL 우승에 도전하는 리버풀은 승격팀인 풀럼과 2대 2로 비기며 좋지 않은 출발을 알렸다. 리버풀은 이적생 다르윈 누녜스가 1골 1도움, 모하메드 살라가 1골을 기록했으나 미트로비치에게 멀티골을 내주며 무승부에 그쳤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결과는 패배가 아니었지만 경기력은 패배했다”며 “우린 나쁜 경기를 했고, 그렇게 승점 1점을 얻었다”고 했다.

리버풀은 지난달 31일 커뮤니티실드에서 맨체스터시티를 3대 1로 완파하며 기세를 올리는가 했지만, 시즌 첫 경기부터 승격팀에 덜미를 잡히는 이변을 연출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