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소진공, 코로나 피해 회복 지원센터 7곳 개소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이 소상공인 현장 지원 강화와 신속한 코로나19 피해 회복을 위해 다음 달까지 7개 지역센터를 새로 연다고 7일 밝혔다. 신규 소진공 지역센터는 서울 관악·동작, 경기 이천·김포·시흥·구리, 충청 아산에 들어선다.

소진공 지역센터는 소상공인 정책자금 등을 지원하고 생계형 소상공인이 혁신적 기업가로 성장하도록 돕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지역센터 신설로 소상공인의 접근성이 올라가고 공단의 업무 효율성도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성효 소진공 이사장은 “지역센터 개소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에서 온전히 회복할 수 있도록 현장 밀착지원의 새로운 동력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