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전대 뚜껑 여니 ‘확대명’… 李, 첫 주 경선 74.15% 압승

박용진 20.88%·강훈식 4.98%
최고위원 5위 이내 4명이 ‘친명’
경찰 발표, 호남·수도권이 변수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박용진 강훈식 후보(왼쪽부터)가 순회경선 이틀째인 7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인천 지역 합동연설회를 시작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날 제주와 인천에서 잇따라 경선이 치러졌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8·28 전당대회가 시작부터 ‘확대명’(확실히 당대표는 이재명) 기류로 흘러가고 있다. 친명(친이재명) 최고위원 후보들도 전원 상위에 올라 ‘친명 싹쓸이’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재명 후보는 6일 강원·대구·경북 지역 첫 순회경선 권리당원 투표에서 74.81%를 득표한 데 이어 7일 제주·인천 지역 경선에서도 73.57%의 득표율로 1위에 올랐다. 이틀 연속 압승을 거둔 이 후보는 1·2차 경선 누적 득표율 74.15%를 기록했다. 박용진 후보의 누적 득표율은 20.88%, 강훈식 후보는 4.98%에 그쳤다.

이 후보는 현재까지 권리당원 투표가 이뤄진 5개 지역에서 모두 70% 이상의 득표율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 후보는 인천 경선 후 기자들과 만나 “생각보다 많은 분이 지지해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라며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허무한 ‘안방 대세론’이 아닌 민주당의 새로운 변화를 위해 꼭 투표에 참여해 달라”고 호소했다. 강 후보도 “이제부터 올라갈 일만 남았다”면서 “다음 주부터 새로운 변화의 바람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 측 핵심 관계자는 “(2020년 전당대회 때) 이낙연 전 대표의 60% 득표율이 역대 최대 득표치였는데, 그것을 훨씬 웃돈 최고의 성적”이라며 한껏 고무된 반응을 보였다.

이 후보 측은 특히 ‘경기도청 법인카드 유용 의혹’ 관련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고,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제기한 ‘이재명 셀프 공천’ 논란에 대해 박 후보가 집중 공격을 퍼부었음에도 압도적인 결과가 나왔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사법 리스크나 셀프 공천 공격에 파괴력이 없다는 게 입증됐다는 것이다.

이변이 없는 한 이 후보 대세론은 전당대회 내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순회경선 기간 매주 공개되는 권리당원 투표 결과는 전체 득표율에 40%가 반영돼 영향력이 가장 크다. 게다가 이번 전당대회부터 일반 국민 여론조사 반영 비율을 10%에서 25%로 올렸는데, 여론조사 대상에서 국민의힘 지지자를 제외하기 때문에 ‘이재명 쏠림 현상’이 더 커질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많다.

국민 여론조사 결과는 오는 14일과 28일에 나눠 발표하고, 대의원·일반당원 투표 결과는 28일 한꺼번에 발표한다.

5명을 선출하는 최고위원 선거에서도 ‘이재명 파워’가 고스란히 입증됐다. 1·2차 권리당원 투표 합산 결과 5위 이내에 친명계 후보 4명이 전원 이름을 올린 것이다. 3선의 정청래 후보가 28.40%로 1위를 차지했고 박찬대(12.93%) 장경태(10.92%), 서영교(8.97%) 후보가 각각 3, 4, 5위에 올랐다. 비명(비이재명)계 후보 중에는 문재인정부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고민정 후보가 22.24%로 2위를 기록했다.

이같은 경선 추세가 지속된다면 새 지도부는 ‘이재명 지도부’로 꾸려질 것이 확실시된다. 이 후보와 친명계 최고위원 후보 4명이 모두 당선될 경우 당 최고위원회는 새 당대표가 지명하는 지명직 최고위원 2명과 당연직인 박홍근 원내대표까지 포함해 전체 9명 중 8명이 친명계 인사로 채워지기 때문이다.

다만 아직 낙관하기는 이르다는 의견도 있다. 한 재선 의원은 “경찰 수사 결과 발표가 남아 있고, 호남과 수도권 표심도 장담하기 이르다”고 말했다.

인천=오주환 기자, 김승연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