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주 지자체·공공기관 카페는 사회적 약자 채용 중

시와 4개 자치구 등 7곳 성업
장애인과 다문화인 일자리 제공


광주지역 지자체와 공공기관이 청사 내 카페 운영을 통해 사회적 약자의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고 있다.

광주시와 자치구 등은 한정된 고용시장으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 약자들을 위해 10여년 전부터 청사 내에서 사회적기업 등이 운영하는 카페를 통해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광주시와 4개 자치구, 광주도시철도공사, 광주테크노파크 등 7곳에서 사회적 약자를 채용하고 있다. 광주시청 1층 ‘이룸카페’는 2011년 6월 공공성을 띤 지역 지자체 카페 가운데 처음으로 문을 열었다. 사단법인 광주 북구 장애인복지회가 운영한다. 8명의 발달장애인과 5명의 비장애인이 어울려 커피 등 음료를 만들고 각 사무실로 직접 배달까지 하고 있다.

광주지역 4개 자치구도 사정은 비슷하다. 동구는 바리스타의 꿈을 키우는 저소득 청년을 주로 채용한 카페 ‘디-커피스토리’, 서구는 국제결혼으로 이주해온 다문화인들이 손님을 맞는 카페 ‘사과나무’를 운영 중이다.

북구는 관내 어르신들이 운영하는 구내매점, 광산구는 특수학교인 인화학교 출신 장애인들이 맡은 ‘카페홀더’가 입점을 마쳤다. 카페 명칭 홀더는 ‘홀로 삶을 세우며 더불어 사는 사람들’에서 따온 말이다.

광주도시철도공사 1층에도 사회적 협동조합 홀더가 운영하는 같은 명칭의 ‘카페 홀더’가 개점했다. 이밖에 광주테크노파크는 본부동 1층 중앙로비에 일자리 연계사업으로 카페 ‘테크테리아’를 운영하면서 발달장애인들의 경제적 자립을 돕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8일 “지자체뿐 아니라 지역 대기업 등에도 취약계층을 고용하는 카페가 확산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