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결식아동 급식단가 7000→8000원으로

18세 미만 7만2000명이 대상
급격한 물가상승에 선제 대응


경기도가 결식아동 급식단가를 전격 인상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10일부터 결식아동 급식단가를 1식 7000원에서 8000원으로 14.3% 인상한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5월 급식단가를 7000원으로 인상한 지 1년 3개월 만이다.

도내 18세 미만 취약계층 약 7만2000명이 대상이다. 급식비 지급 방식은 아동급식카드(G-드림카드), 도시락 배달,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한 단체급식 등 시·군에서 선택해 지원한다.

급식단가 인상과 코로나19로 인한 원격 수업일 중식 지원 등 도내 결식아동 급식 지원 관련 필요 예산은 1038억원(도비 278억원, 시·군비 648억원, 도 교육청 112억원)이다. 도비의 경우 올해 본예산 여유분을 통해 확보된 상태다.

도내 5개 외식비(냉면, 비빔밥, 칼국수, 김치찌개, 자장면) 평균 가격은 7772원으로 현재 7000원인 도 급식단가가 현실을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 시·군과 협의해 급식단가 인상 시점을 9월 중으로 결정했었다. 올해 6월 기준 경기도 소비자물가 상승률(전년 동월 대비)은 5.9%이다.

도는 지난해부터 아동 급식카드 사용으로 차별을 겪지 않도록 카드 디자인을 마그네틱에서 일반체크카드와 같은 디자인 집적회로(IC) 칩 내장 카드로 전면 교체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여 오고 있다. 김미성 도 여성가족국장은 “올해 정부 권고 급식단가는 7000원이지만 경기도의 이번 급식단가 결정은 최근 물가 인상을 감안한 선제적 결정이라는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