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우건설, 순직 조종사 유자녀 도울 장학금 1억 기부


대우건설이 하늘사랑 장학재단에 장학기금 1억원을 기부했다고 8일 밝혔다. 하늘사랑 장학재단은 순직 조종사 유자녀에게 장학금을 준다. 고(故) 박광수 중위의 부모가 28년간 모은 유족연금 1억원과 조종사 2700여명이 자율적으로 모은 2억원을 기반으로 2010년 설립됐다.

백정완 대우건설 사장은 지난 5일 공군본부에서 기증식을 갖고 정상화 공군참모총장에게 장학기금 1억원을 전했다(사진). 정 참모총장은 직접 감사패를 줬다. 대우건설의 기부금은 순직 조종사 유자녀의 학업 지원 장학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 사업, 이라크 영유아 교육센터 설립사업, 나이지리아 실명 구호 활동 지원, 동해안 산불피해 성금 기부 등으로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하고 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