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창양 “칩4 참여는 국익차원의 문제… 중국 배제 아니다”

보복 우려엔 “내용따라 달라질 것”
“겨울 문제 없도록 LNG 확보 노력”

연합뉴스

이창양(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반도체 공급망 협의체 ‘칩4(Chip4)’ 참여에 대해 “순수하게 경제적인 국익의 차원에서 결정할 문제”라며 “중국 등 특정 국가를 배제하거나 폐쇄적인 모임을 만들 생각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8일 기자간담회에서 “칩4를 위한 예비 모임에 가기로 했다. 관련 국가가 모여 칩4를 어떤 형태, 수준으로 운영할지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칩4는 미국이 한국과 일본·대만에 제안한 반도체 공급망 협의체다. 일각에서는 한국이 ‘칩4’에 공식 참여할 경우 중국이 강하게 반발해 보복 조치를 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한다.

이 장관은 중국과 관계가 소원해질 수도 있다는 지적에 “산업부는 칩4가 반도체 산업을 다뤄 순수하게 경제적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은 한국의 큰 수출시장이고 앞으로도 비즈니스를 해야 할 국가다. 여러 산업 분야에서 협력할 일이 많다”면서도 “반도체는 반도체 나름대로 첨단기술로서 기술과 능력을 갖추고 장비를 공급할 수 있는 국가와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경제 보복 가능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말하긴 어렵지만 칩4의 내용과 수준, 방식 등에 따라 (중국의 보복) 가능성은 달라질 것이라고 본다”며 “예비회담에서 어떻게 칩4를 운영해야 바람직한지 의견을 제시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칩4 외에 전력과 가스 수급, 무역적자 문제를 산업부 현안으로 꼽았다. 폭염 등에 따른 수요 증가로 국내 액화천연가스(LNG) 재고는 예년보다 낮은 상황이다. 유럽과의 LNG 도입 경쟁이 심해지는 상황에서 한국가스공사의 추가 물량 확보 작업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 장관은 “올해 겨울 전혀 문제가 없도록 안정적으로 계획에 따라 비축하는 상태”라며 “독일 등 유럽의 가스 수요가 겨울에 많을 것으로 보여 국제 시장에서 물량 확보를 위한 전쟁이 심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어려움이 있을 수 있지만 최대한 노력해서 수급에 문제가 없도록 챙기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