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물에 잠기고 배송 멈추고… 유통업계도 타격

IFC몰·코엑스몰 매장 곳곳침수
한강 주변 편의점 피해 복구 나서

9일 서울 영등포구 IFC몰 L1층에는 무너진 천장을 판넬과 테이프로 임시 보수하고 복구작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표시돼 있다. 정신영 기자

9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IFC몰은 곳곳에서 누수를 잡는 작업이 진행 중이었다. 빗물이 떨어지는 곳마다 양동이를 받쳐 놨다. 전날 오후 9시쯤 판넬이 무너져 빗물이 쏟아졌던 L1층 천장에는 흰색 판넬과 테이프로 임시 복구를 했다. 인근 매장 관계자는 “영업 종료시간 즈음에 사고가 발생해 큰 피해는 없었다”고 전했다.

수도권을 강타한 80년만의 폭우로 유통업계도 타격을 받았다. 대형 쇼핑몰 등에서 침수 사고가 발생했고, 한강 주변 편의점들도 피해를 입었다. 새벽배송과 음식 배달 서비스도 지연되고 있다. 유통업계는 안전과 빠른 피해복구에 중점을 두고 대응에 나섰다.

침수 피해를 입은 서울 강남구 스타필드 코엑스몰은 대부분 정상 운영에 들어갔다. 별마당 도서관에 물이 들어오는 동영상과 사진이 소셜미디어로 공유되며 우려를 샀지만, 큰 피해는 입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코엑스몰을 운영하는 신세계프라퍼티에 따르면 스타벅스 등 2개 매장에서 임시로 영업을 중단한 걸 제외하고 대부분 정상적으로 영업을 했다.

편의점 업계는 개별 점포의 피해 현황을 파악하고 복구 지원에 나섰다. 업체마다 수십개 점포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CU는 토사가 밀려 들어왔거나 정전됐거나 통행 불가능한 5~6개 점포의 운영을 일시 중단했다. GS25는 오후 2시 기준으로 피해 점포가 40곳 정도라고 파악했다. 한강 인근처럼 출입이 통제되거나 안전상 이유로 영업을 중단한 곳이 포함됐다. 세븐일레븐도 40여곳에서 피해를 봐 복구 지원에 돌입했다. 업계 관계자는 “모든 점포가 보험에 가입돼 있어 피해 보상이 가능하다. 안전에 유의하며 복구 작업 중”이라고 전했다.

이커머스 업계에선 배송 지연이 발생했다. 11번가, 롯데온 등 오픈마켓들은 배송 현황을 파악하고 있다. 일부 직배송 상품에 대해서는 ‘배송 지연’ 가능성을 안내하고 있다. 쿠팡, 마켓컬리 등 새벽배송 업체들은 배송지연과 미배송 규모를 파악 중이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침수 피해가 큰 곳은 차량 진입이 어려워서 배송하지 못하는 상황도 생겼다. 아파트 지하주차장이 침수된 곳도 많아서 무리해서 배송하지는 않고 있다”고 말했다. 쿠팡은 배송기사의 안전을 감안해서 위험 지역에는 배송하지 않고 있다. 대신 앱으로 배송 지연 가능성을 안내하고 있다.

배달도 일부 멈췄다. 배달의민족은 배달 가능지역을 축소하고 거리를 제한하면서 운영했다. 배차 알림 등을 통해서 라이더가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기상 악화로 배달이 늦어질 수 있다고 안내한다.문수정 정신영 기자

thursday@kmib.co.kr

문수정 정신영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