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블랙핑크 ‘역대급 월드투어’ 전세계 150만명 팬 만난다

10월 서울서 시작… 4개 대륙 공연
‘핑크 베놈’ 19일 오후 1시 선공개


세계 정상의 걸그룹 블랙핑크가 150만 관객 동원이 예상되는 역대 최대 규모의 월드투어 일정을 9일 발표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북미,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 등 4개 대륙에서 진행되는 월드투어 ‘본 핑크’ 1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날 베일을 벗은 26곳의 도시에선 36회의 공연이 진행된다. 오는 10월 15~16일 서울에서 시작해 미국의 댈러스 휴스턴 애틀랜타 해밀턴 시카고 뉴어크 로스앤젤레스를 순회하고 연말에는 영국 런던, 스페인 바르셀로나, 프랑스 파리, 독일 베를린 등에서 공연한다.

내년 1월부터 6월까지는 태국 방콕과 홍콩, 싱가포르 등 아시아 주요 도시와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등 중동 지역, 호주와 뉴질랜드 등에서 현지 팬들과 만난다.

1차 포스터엔 ‘앤드 모어’라는 문구가 명시돼 공연이 진행될 다른 도시가 추가로 공개됨을 예고했다. YG 측은 “각 분야 최고의 스태프들과 최고의 공연을 만들기 위해 힘을 모아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블랙핑크 멤버들은 “선공개곡부터 정규앨범 그리고 투어 소식까지 연달아 전하게 돼 행복하다”며 “우리 블링크(블랙핑크 팬덤)에게 항상 감사하다. 팬들을 하루빨리 보고 싶다”고 전했다.

월드투어에 앞서 블랙핑크는 오는 19일 오후 1시(한국시간) 선공개곡 ‘핑크 베놈’ 음원 및 뮤직비디오를 공개한다. 다음 달에는 정규앨범과 타이틀곡 뮤직비디오를 선보인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