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토] 구조된 벨루가 끝내 숨져


프랑스 구조대가 10일 센강에 고립된 벨루가(흰고래)를 직접 그물로 건져 구조하고 있다. 길이 4m, 무게 800㎏에 달하는 벨루가는 이동한 후 수의사들의 치료를 받았지만 상태가 나빠져 소생 가망이 없다고 판단한 의료진에 의해 안락사됐다. 벨루가는 영양실조 상태였다. 벨루가는 지난 2일 파리에서 북서쪽으로 약 70㎞ 떨어진 베르농 수문 근처에서 발견됐다. 벨루가의 서식지가 약 3000㎞ 떨어진 노르웨이 북쪽 스발바르 제도라는 것을 고려하면 매우 드문 사례다.

AFP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