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토] 폭우가 남긴 상처… 강원·충청권 200㎜ 물폭탄


집중호우로 10일 산사태가 발생한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 인근 마을에 차량이 토사에 파묻혀 있다.


산사태로 토사가 대거 유입된 강원도 횡성군 청일면 매피지골에서 소방대원이 고립된 주민을 업고 마을을 빠져나오고 있다. 이날 강원·충청권에는 최대 200㎜ 안팎의 폭우가 쏟아졌다. 정체전선은 다시 북상해 12일까지 서울 등 수도권에 최대 120㎜ 이상 비를 퍼부을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