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태원 회장이 미국 ‘세포배양 연어’ 소개한 까닭은

지구 환경 이야기 등 덧붙여… 향후 해당 기업 투자 가능성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미국 세포배양 연어 생산기업을 소개했다. 최 회장은 “이런 생선을 먹을 수 있다면 인간의 삶과 지구 환경은 어떻게 달라질까요”라는 글도 덧붙였다. 최 회장은 그동안 대체 식품에 대한 큰 관심을 보여왔다. 재계에서는 향후 최 회장이 이 기업에 투자할 수도 있다고 관측한다.

최 회장은 지난 14일 저녁 인스타그램 계정에 ‘와일드타입’ 관련 사진과 글을 게시했다(사진). 와일드타입에서 생산하는 세포배양 연어로 만든 초밥, 롤, 샐러드 등의 사진과 동영상을 올렸다. 예일대 심혈관 내과 전문의인 아리예 엘펜베인과 저스틴 콜벡이 샌프란시스코에서 공동창업한 기업이다. 최 회장은 지난달 미국 출장길에 이곳을 방문했었다.

최 회장은 “세포배양으로 만들어낸 연어 살이다. 물고기 생명을 뺏지 않고도 지속 가능하고 맛과 영양은 같은 생선을 먹을 수 있다면 인간의 삶과 지구 환경은 어떻게 달라질까요”라고 했다. 이어 “세포배양 어류에는 자연산과 양식 어류에 들어있는 메틸수은이나 항생제 등 건강에 치명적인 논쟁거리도 없을뿐더러 오메가3, 단백질, 비타민과 칼슘 등 우리 몸에 필요한 영양소들은 풍부하게 들어있다. 어획 및 양식, 운송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획기적으로 줄이고, 혼획으로 멸종 위기에 놓인 바다 생태계를 보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최 회장은 ‘대체식품 예찬론’을 펼쳐왔다. 대체식품은 육류나 유제품 생산에 필요한 동물 사육과정에서 발생하는 환경오염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 관심은 투자로 이어졌다. SK그룹은 투자형 지주사인 SK(주)를 통해 핵심 기술을 보유한 대체식품 기업에 투자하고 있다. 세계 최초로 소에서 추출한 단백질 유전자로 발효 유단백질 생산에 성공한 ‘퍼펙트데이’에는 2020년과 지난해에 1200억원가량을 투입했다. 미국 옐로스톤 국립공원에서 발견한 미생물과 자체 발효기술로 대체 단백질 원료 개발에 성공한 네이처스 파인드에 290억원을 투자하기도 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