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바, 美 약물전달체 기업에 190억원 투자

모더나 육성 VC서 투자한 업체… 자가면역질환 치료 길 개척 기대

센다 바이오사이언스 연구실 모습. 센다 바이오사이언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삼성물산과 조성한 라이프사이언스펀드를 통해 ‘센다 바이오사이언스’에 1500만 달러(약 190억원)를 투자한다고 17일 밝혔다. 센다는 모더나를 키워낸 미국 헬스케어 전문 벤처캐피탈(VC) ‘플래그십 파이오니어링’에서 투자한 천연 나노입자 개발기업 4곳을 합병해 탄생한 회사다. 센다는 동물, 식물, 박테리아에서 찾은 수백만개의 나노 입자 빅데이터에 인공지능(AI) 및 기계학습 기술을 적용해 최적화된 약물 전달체를 만드는 플랫폼 기술을 갖고 있다. 이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과 치료제 등을 개발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센다가 보유한 기술은 특정 세포와 조직으로 약물을 전달케 할 뿐 아니라 핵산, 유전자 편집, 단백질 등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향후 자가면역질환과 대사성 질환, 암 등에 다양한 치료 대안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