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신규 소각장 9월까지 선정… “랜드마크로 만든다”

소각장 지역엔 1000억원 투입
해외사례 벤치마킹, 건설 예정
“2026년까지 완공… 플랜B 없다”


서울시가 신규 광역자원회수시설(소각장) 후보지를 9월까지 선정하겠다고 못박았다. 대신 시는 해당 지역에 1000억원을 투입하고, 해외 사례를 참고해 랜드마크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17일 설명회를 열고 “미래와 환경을 위해서는 새로운 자원회수시설의 건설이 시급하다. 해외 사례 등을 참고해 서울을 대표하는 새로운 랜드마크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2026년부터 수도권 생활폐기물 직매립이 금지되기 때문에 신규 자원회수시설 설립이 급하다. 현재 시에서 나오는 일일 생활폐기물은 지난해 기준 3137t에 달한다. 이 중 900t 정도가 수도권매립지로 가고 있다.

시는 우선 자원회수시설을 지역의 명소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소각시설은 지하에 설치하고, 지상부엔 세련된 건축 디자인의 복합문화타운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굴뚝은 전망대, 회전 레스토랑, 놀이기구, 스카이워크 등으로 활용하겠다고 덧붙였다.

시는 대표적인 예로 소각시설 상부에 스키장을 만든 덴마크의 ‘아마게르 바케’와 대성당을 형상화해 주민 반감을 극복한 ‘로스킬레(사진)’ 소각시설, 160m 굴뚝 상부에 360도 통유리 전망대가 설치된 대만의 ‘베이터우’ 소각시설 등을 들었다.

지역 주민에게 확실한 인센티브도 공언했다. 서울시는 약 1000억원을 투입해 수영장 등 주민 편익시설을 만들고, 연간 100억원 규모의 ‘주민지원 기금’도 조성해 주민의 아파트관리비, 난방비 등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시는 세계 최고 수준의 오염방지설비와 최첨단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해 유럽, 일본보다도 오염물질 배출기준을 엄격하게 관리할 방침이다. 시는 2026년 말까지 광역자원회수시설을 완공하고, 2027년 1월부터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다만 이같은 인센티브에도 부정 여론이 바뀔지는 장담할 수 없다. 유 본부장은 “플랜B는 생각하고 있지 않다”며 “기존 자원회수시설도 노후화가 다가오는 만큼 현대화 방안에 대한 용역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