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분골쇄신… 민심 겸허하게 받들겠다”

취임 100일 기자회견
민감한 정치 현안엔 즉답 피해
민주당 “낯부끄러운 자화자찬”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국정을 운영하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첫째도 국민의 뜻이고, 둘째도 국민의 뜻”이라고 말했다. 기자회견은 당초 40분간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추가 질문이 계속되면서 54분간 이어졌다. 김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저부터 앞으로 더욱 분골쇄신하겠다”면서 “국민의 숨소리 하나 놓치지 않고 한 치도 국민의 뜻에 벗어나지 않도록 국민의 뜻을 잘 받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을 운영하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첫째도 국민의 뜻이고, 둘째도 국민의 뜻”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가진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국민의 뜻’을 더욱 중시하는 방향으로 국정을 운영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그동안 국민 여러분의 응원도 있었고, 따끔한 질책도 있었다”면서 자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나 민감한 정치 현안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해갔다.

윤 대통령은 낮은 지지율과 관련해 “지지율 자체보다도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게 받드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여러 가지 지적된 문제들에 대해 국민 관점에서 세밀하게 꼼꼼하게 따져보겠다”고 말했다.

특히 인적쇄신과 관련해 “정치적 국면 전환이라든가 지지율 반등이라는 정치적 목적을 갖고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조금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지금부터 되돌아보면서 철저하게 다시 챙기고 검증하겠다”면서 “벌써 (검증을) 시작했지만, 대통령실부터 어디에 문제가 있었는지 짚어보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체제 안전보장 문제에 대해선 “저나 우리 정부는 북한에 무리한, 힘에 의한 현상 변화는 전혀 원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또 “남북 정상 간, 주요 실무자들의 대화·협상이 정치적인 쇼가 돼서는 안 되고 실질적인 한반도·동북아 평화 정착에 유익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여권을 계속 공격하는 것에 대해서는 “다른 정치인의 정치적 발언에 어떠한 논평이나 제 입장을 표시해본 적 없다”고 말을 아꼈다.

더불어민주당은 기자회견에 대해 “낯부끄러운 자화자찬에 그쳤다”면서 “윤석열정부가 내세울 수 있는 성과를 하나도 만들지 못했다는 것이 국민의 냉정한 평가”라고 혹평했다.

문동성 김승연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