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비핵화 의지만 보이면 지원… 힘에 의한 변화 원치 않아”

“체제 보장, 정부가 해줄 순 없어”
한·일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엔
“주권 충돌 없는 보상 방안 강구”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하기 위해 손을 든 기자들을 바라보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번 기자간담회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앞으로도 자주 여러분 앞에 서겠다”며 언론을 통한 소통을 강조했다. 김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북한이 확고한 비핵화 의지를 보일 경우 적극적으로 돕겠다는 의사를 재차 밝혔다.

윤 대통령은 특히 “북한에 무리한, 힘에 의한 현상 변화는 전혀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북한 체제에 위협을 가할 의사가 전혀 없음을 강조한 것이다. 다만 북한이 가장 원하는 ‘체제 안전보장’에 대해서는 “대한민국 정부가 해줄 수 있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가진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대북 정책과 한·일 관계 등 외교안보 분야의 구상도 설명했다. 대북 정책을 설명하며 광복절 경축사에서 밝혔던 ‘담대한 구상’을 거론했다.

윤 대통령은 “광복절에 발표한 비핵화 로드맵에 따라 우리가 (북한에) 단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다고 하는 것은 ‘먼저 다 비핵화를 시켜라, 그러면 우리가 그다음에 한다’ 이런 뜻이 아니다”며 “그런 확고한 (비핵화) 의지만 보여주면 거기에 따라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다 도와주겠다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제일 중요한 건 남북 간 지속가능한 평화의 정착”이라며 “우리가 북한에 대해서 여러 가지 경제적·외교적 지원을 한 결과 북한이 그에 따라서 자연스럽게 변화한다면 그 변화를 환영하는 것뿐”이라고 강조했다.

한·일 관계와 관련해선 “역대 최악의 일본과의 관계 역시 빠르게 회복하고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윤 대통령은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는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에 대해서도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강제징용은 이미 우리나라에서는 대법원에서 확정판결이 나왔고 판결 채권자들이 법에 따른 보상을 받게 돼 있다”면서도 “그 판결을 집행해 나가는 과정에서 일본이 우려하는 주권 문제 충돌 없이 채권자들이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그런 방안을 지금 깊이 강구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저는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면서 “과거사 문제라는 것도 양국이 미래지향적인 협력 관계를 강화할 때 양보와 이해를 통해서 더 원만하게 빠르게 해결될 수 있다”고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한국의 ‘핵무장론’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윤 대통령은 한국의 핵 보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NPT(핵확산금지조약) 체제에 대해서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지켜낼 생각”이라며 “어떠한 상황이 되더라도 확장억제를 더욱 실효화하고 강화해 나가는 것을 우선적인 과제로 생각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