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조투쟁, 법·원칙 일관되게 적용”

“분규 원인 분석·대안 마련도 해야”
회견 종료 직전 발언 자청해 강조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취임 100일을 맞아 연 첫 공식 기자회견에서 소회와 국정운영 구상을 밝히고 있다. 김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노동조합의 투쟁에 대해 “법과 원칙을 일관되게 적용한다는 정부의 입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분규가 발생한 원인에 대한 정확한 분석과 대안 마련 역시도 정부가 함께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법에 위반되는 일이 발생했다고 즉각적인 공권력 투입으로 그 상황을 진압하는 것보다도 일단 먼저 대화와 타협을 할 수 있는 시간을 좀 줘야 한다”며 “그래도 이게 안 된다고 할 때는 법에 따라서 처리할 수밖에 없는 그런 문화가 정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노동개혁 의지를 거듭 드러냈다. 윤 대통령은 “(현 정부가 추진하는) 교육·노동·연금개혁, 이 3대 개혁은 중장기 국가개혁이고 플랜”이라며 “정부와 국회, 시민사회가 초당적으로, 초정파적으로 해결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기자회견이 종료될 즈음, 발언을 자청해 대안 마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번 (대우조선해양) 하청지회 파업 같은 경우에는 이들(하청노동자)의 임금이나 노동에 대한 보상이 과연 정당한지와 노동시장 양극화 문제에 대해서 저희가 근본적으로 고민하고 거기에 대한 대안을 함께 만들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