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협업 보폭 넓혀가는 LG전자, KT와 이번엔 ‘로봇 동맹’

서비스 로봇사업 확대 업무협약
연구개발 협력체제 구축 등 계획

장익환(왼쪽) LG전자 BS사업본부장과 송재호 KT AIDX융합사업부문장이 17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서비스 로봇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KT와 손을 잡고 서비스 로봇사업 ‘동맹’을 맺었다. 최근 수요가 증가하는 서비스 로봇 시장에서 저변을 넓히려는 목적이다. LG전자는 SM엔터테인먼트와 홈 피트니스 사업 시장을 개척하기 위한 협업에 나서기도 했다. 다양한 ‘동맹 관계’를 구성해 미래 성장동력을 여러 분야에서 개척한다는 포석이다.

LG전자는 17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KT 송재호 AIDX융합사업부문장, LG전자 장익환 BS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 서비스 로봇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로봇 제조, 서비스 분야 역량을 결합해 신사업 기회 발굴 확대, 차세대 로봇 연구개발을 위한 협력체제 구축, 국내 서비스 로봇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플랫폼 구축, 정부 로봇 과제 협력 등을 단계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KT는 통신·네트워크 기술을 제공한다. 안내·배송·서빙 로봇의 개발 노하우도 공유한다. LG전자는 자율주행 센서와 인공지능(AI), 카메라 등 서비스 로봇 관련 핵심기술을 공급한다. LG전자는 2017년 인천국제공항에서 LG클로이 가이드봇을 시범 운영한 걸 시작으로 바리스타로봇, 셰프(요리사) 로봇, 자율주행 물류로봇 등 7종의 로봇을 운영하고 있다.

LG전자가 KT와 ‘로봇 동맹’을 맺은 것은 서비스 로봇 시장의 성장성이 크기 때문이다. 시장분석기업 보스턴컨설팅그룹(BCG)에 따르면 서비스 로봇 시장은 2030년 1700억 달러로 추산된다. 공장 등에 적용되는 ‘산업용 로봇’ 시장을 넘어서는 규모다. LG전자의 장 부사장은 “이번 협업으로 더 많은 고객이 다양한 공간에 최적화된 LG전자의 맞춤형 로봇 솔루션을 경험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