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배우 공효진 10월의 신부 된다… 10살 연하 케빈 오와 결혼하기로


배우 공효진(42·왼쪽 사진)이 10살 연하 가수 케빈 오(32)와 오는 10월 결혼한다. 두 사람은 지난 4월 열애를 공식 인정했다.

소속사 매니지먼트숲은 “공효진, 케빈 오가 인생의 새로운 시작을 함께하려 한다”며 “두 사람의 뜻에 따라 결혼식은 양가 친지들만 모시고 비공개로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공효진은 열애 사실이 공개되기 전인 지난 3월 배우 손예진과 현빈의 결혼식에서 부케를 받았다. 공효진과 케빈 오는 2년가량 교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공효진은 1999년 영화 ‘여고괴담2’로 데뷔해 드라마 ‘파스타’ ‘최고의 사랑’ ‘동백꽃 필 무렵’과 영화 ‘미쓰 홍당무’ ‘가장 보통의 연애’ 등 TV와 스크린을 오가며 활발한 연기 활동을 해 왔다. 케빈 오는 한국계 미국인으로 2015년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7’에서 우승했고 ‘연인’ ‘하우 두 아이’ 등의 싱글 앨범을 발매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