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도, 방향도, 목표도 국민’ 항상 가슴에 새기고 있다”

이준석과 여권내 집안 싸움엔
“민생 매진으로 챙길 기회 없었다”
도어스테핑은 계속 유지 밝혀

17일 서울 서대문구의 한 식당에서 상인이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TV를 통해 지켜보고 있다. 윤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낮은 지지율과 관련해 “지지율 그 자체보다도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게 받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낮은 국정 지지율에 대해 “지지율 그 자체보다도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게 받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어 “어떤 조직과 정책, 과제들이 작동되고 구현되는 과정에 어떠한 문제가 있는지, 소통에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를 면밀하게 짚어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민심의 준엄한 경고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낮은 자세로 민생 문제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강조했다. 다만, 최근 지지율 하락 원인에 대한 구체적 진단과 반전카드를 제시하지는 못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취임 100일을 맞은 지금 ‘시작도 국민, 방향도 국민, 목표도 국민’이라고 하는 것을 항상 가슴에 새기고 있다”고 말했다.

여론조사에 담긴 민심을 받들겠다는 윤 대통령의 발언은 기존 스탠스와 달라진 태도다. 그는 대선 후보 시절부터 “선수는 전광판을 보지 않는다”면서 지지율 추이에 큰 관심을 두지 않겠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지난달 초 출근길 문답에서는 인사 논란과 관련해 “지난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라고 되물으며 논란을 자초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연일 ‘친윤(친윤석열)’ 인사들을 비판하는 것과 관련해선 “대통령으로서 민생 안정과 국민의 안전에 매진하다 보니 다른 정치인들께서 어떠한 정치적 발언을 하셨는지 제가 제대로 챙길 기회도 없었다”고 답을 피했다. 윤 대통령은 이 전 대표의 공세에 대해서는 ‘거리두기’ 스탠스를 이어간 것이다.

윤 대통령은 ‘출근길 문답 과정에서 각종 논란이 빚어졌는데 앞으로 계속 문답을 하실 계획이냐’는 질문을 받고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휴가 중 저를 좀 걱정하시던 분들이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 때문에 지지율이 떨어진다’고 ‘당장 그만두라’고 했다”면서도 “그건(출근길 문답) 제가 용산으로 대통령실을 옮긴 가장 중요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대통령 중심제 국가다’하면 대통령직 수행 과정이 국민에게 투명하게 드러나고 또 국민으로부터 날 선 비판, 다양한 지적을 받아야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자간담회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앞으로도 자주 여러분 앞에 서겠다”며 언론을 통한 소통을 강조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