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호영 비대위’ 인선, 기대·우려 교차

“위기 상황 관리하는 데 무난해”
“대통령에 쓴소리할 중량감 없다”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국회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가 베일에 싸여 있던 비대위원 인선을 공개하면서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당내에서는 “위기 상황을 관리하는 데 무난한 인사”라는 평가와 “당을 쇄신하고 대통령에게 쓴소리 할 중량감 있는 인사가 없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동시에 나왔다.

국민의힘 한 재선 의원은 17일 “이번 비대위는 당 내홍 수습과 전당대회 준비라는 숙제를 떠안고 있다”며 “계파색이 옅은 인물들로 비대위를 꾸린 것은 잘한 일”이라고 호평했다. 한 초선 의원도 “현 상황을 수습하는 데 무난한 인사”라며 “주호영 비대위원장이 여러 고민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 수도권 의원은 “주 위원장이 호남과 청년 등 우리 당이 취약한 지역 및 계층 출신을 두루 안배하면서 당 지지율 반등도 노린 것 같다”고 평가했다.

비대위는 전날 엄태영·전주혜 의원과 정양석 전 의원, 주기환 전 대검찰청 검찰수사관, 최재민 강원도의원, 이소희 세종시의원 등을 비대위원으로 선정했다.

이번 인선에 아쉬움을 표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한 중진 의원은 “비대위는 난국을 어떻게 헤쳐가겠다는 방향성을 보여줘야 한다”며 “그런데 비대위원 면면을 보면 그럴 역량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주 위원장이 대통령실에도 할 말은 하겠다고 말했는데, 그러기엔 비대위원의 무게감이 떨어져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 4선 의원도 “비대위원들이 쇄신 작업 등을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측근으로 알려진 주 전 수사관이 비대위에 합류한 것을 놓고 한 충남권 의원은 “당의 화합과 단결이 필요한 상황인데 ‘친윤 색깔’이 뻔히 드러나는 인물을 뽑았다”며 “이번 비대위에 부합하는 인선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반면 한 초선 의원은 “국정 운영을 뒷받침하기 위해선 윤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도 비대위에 들어가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주 위원장으로부터 당 사무총장직을 제안받은 박덕흠 의원은 고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 위원장은 18일 비대위 첫 회의를 열고 사무총장 등을 임명할 예정이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