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새 검찰총장에 이원석 오늘 지명할 듯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이원석(사진) 대검 차장검사를 새 정부 초대 검찰총장으로 지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복수의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검찰 내 대표적인 ‘특수통’인 이 차장검사가 검찰총장으로 낙점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이 이 차장검사를 낙점한 것은 장기간의 총장 공백 상황에서도 총장 대행으로서 안정적으로 검찰 조직을 이끈 점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는 지난 16일 윤석열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로 여환섭(사법연수원 24기) 법무연수원장과 김후곤(25기) 서울고검장, 이두봉(25기) 대전고검장, 이 차장검사 등 4명을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한 바 있다. 김오수 전 검찰총장이 지난 5월 6일 ‘검수완박’ 국면에서 퇴임한 지 103일 만이었다. 사법연수원 27기인 이 차장검사는 한 장관과 사법연수원 동기다.

윤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 등에서 호흡을 맞춘 이 차장검사에 대한 신뢰가 각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남 보성 출신인 이 차장검사는 대검 수사지원과장과 수사지휘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기획조정부장, 제주지검장을 역임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