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통령실 “1기 신도시 재정비 속도” vs 김동연 “공약 파기”

2024년 마스터플랜 수립 논란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19일 경기 분당·일산·산본·중동·평촌 등 1기 신도시 재정비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상목(사진) 대통령실 경제수석비서관은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정부가 발표한 ‘2024년 마스터플랜 수립 완료’는 굉장히 이례적으로 빠른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2024년 1기 신도시 재정비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겠다는 내용의 ‘8·16부동산 대책’을 놓고 1기 신도시 주민의 거센 반발과 공약 파기 논란이 불거지자 서둘러 진화에 나선 것이다.

최 수석은 “도시 재창조 수준의 이런 마스터플랜은 5년 이상 걸리는 것이 통상적”이라며 “1기 신도시의 경우 마스터플랜을 수립하는데 1년 6개월 정도 걸리는 것은 물리적으로 가장 빠르게 추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약속대로 최대한 빠른 속도로 1기 신도시 재정비가 이뤄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김동연 경기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1기 신도시 마스터플랜을 2024년에나 수립하겠다는 것은 사실상의 대선 공약 파기”라며 “지난 대선에서 여야 후보 모두 1기 신도시 용적률 상향과 규제 완화를 공약했는데 이렇게 쉽게 파기하는 것은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