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흔히 쓰는 이 문구는 성경에 없는 말입니다

美 기독단체 TGC, 문장 5가지 소개


“신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우리가 흔히 성경에서 유래한 것으로 아는 경구다. 존 파이퍼와 팀 켈러 목사 등이 만든 미국 복음연합(TGC)은 최근 인스타그램 계정에 이 말을 포함해 성경에 나온 말로 착각하지만 실제론 그렇지 않거나 비성경적인 문장 5가지를 소개했다.

TGC는 ‘사라져야 할 5가지 크리스천 클리셰’라는 글에서 “하나님이 스스로 돕는 자만 도우면 우리는 모두 가라앉는다”면서 “예수님은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왔다(마 9:12~13)”고 했다. 사실 이 경구는 벤자민 프랭클린의 책 ‘가난한 리처드의 연감’(1736)에 처음 나와 널리 인용된 것이다. 기독교의 진짜 메시지는 찰스 스펄전 목사가 말한 것처럼 ‘하나님은 스스로 도울 수 없는 자를 도우신다’는 것이다.

“하나님은 문을 닫은 뒤 창을 연다”도 그런 표현 중 하나다. TGC는 “하나님이 우리가 열려 했던 문을 닫은 뒤 창을 열어 주실 것이라는 보장은 없다. 하나님은 우리를 위해 아무것도 열지 않을 수도 있다”며 “하나님은 때로 우리가 잘못된 주소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깨닫기를 원할 때도 있다(행 16:6~7)”고 조언했다.

"당신이 하나님의 뜻 안에 있을 때 가장 안전하다"는 말도 그렇다. 예수님은 가족과 친구가 우리를 곤경에 처하게 하고 다른 사람에게 미움을 받을 수 있다고 했기 때문이다.(눅 21:16~18)

우리 삶에 처한 잔혹한 환경은 타락한 세상에서는 지극히 정상적이다. 하나님을 추구하는 삶은 더 위험한 상황으로 우리를 내몰 수 있다.

"가서 하나님이 하시게 하라"는 순종의 가치를 강조한 말이다. TGC는 "이 구절은 우리가 마땅히 해야 할 노력과 작업에 제동을 걸기 위해 사용될 때가 많다"며 "우리는 하나님이 우리 안에서 하길 원하는 일을 위해 부름을 받았고 '거룩한 땀'은 기독교의 핵심적 경험"이라고 강조했다.

사도 바울은 기독교인의 삶을 군인 운동선수 농부로 규정했다.(딤후 2:3~6) 20세기 대표적 복음주의자였던 제임스 패커 박사의 말처럼 기독교인의 좌우명은 '가서 하나님이 하시게 하라'가 아니라 '하나님을 신뢰하고 가라'는 것이다.

"하나님은 당신이 감당할 수 있는 것 이상을 주지 않는다"도 비성경적이다. TGC는 "현실에서 하나님은 우리가 다룰 수 없는 것 이상을 주시기도 한다. 우리는 감당할 수 없지만 하나님은 그 모든 것을 다룰 수 있다는 것이 우리의 위안이다. 그분은 우리를 사랑하기 때문에 우리가 주님을 의지하면 상황을 이끌어 가신다"고 설명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