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바이오, 美 버지니아에 현지법인 설립

현대바이오 전경. 현대바이오 제공

현대바이오가 미국 버지니아주에 현지 법인을 세우고 생산거점 확보에 나섰다. 미국 정부의 바이오 산업 ‘생산 자국화’ ‘아메리카 퍼스트’와 무관하지 않은 움직임이다.

현대바이오는 미국에서 항바이러스제 후보물질 ‘CP-COV03’의 긴급 사용승인 신청, 후속 임상 업무를 진행할 현지 법인 ‘현대바이오 USA’를 지난 16일 설립했다고 19일 밝혔다. 법인 대표에 김경일 현대바이오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임명됐다. 현대바이오 USA는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의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 체제를 구축하는 거점 역할을 한다. 현대바이오 관계자는 “최근 세계 최상위권 임상수탁기관인 미국의 ‘아이큐비아’와 자문계약을 맺은 데 이어 미국 법인까지 신속하게 설립함으로써 ‘CP-COV03’의 미국 진출이 한층 앞당겨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현대바이오는 미국에서 CP-COV03를 직접 제조할 수 있는 생산시설도 갖추기로 결정했다. 현지 법인을 통해 생산 거점 확보에도 나선다. 바이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국가 생명공학 및 바이오 제조 이니셔티브’ 행정명령에 서명하는 등 자국 내 바이오 산업 육성에 적극 나서고 있는 흐름”이라면서 “바이오 산업에서도 자국 내 생산을 강조함에 따라 미국 내 생산시설이 반드시 필요하게 됐다”고 말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