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방대 수시 경쟁률 6대 1 아래로… 사실상 미달

2023학년도 서울 4년제 16.85대 1


수험생들의 지방대 외면 상황이 심화되고 있다. 지방대 수시모집 경쟁률은 사실상 미달로 떨어졌고 서울 소재 대학과의 경쟁률 격차는 3배까지 벌어졌다. 구석에 몰리고 있는 지역 대학들은 초·중등학교에 쓰이는 예산 일부라도 지원해 달라고 호소하고 나섰다.

20일 종로학원이 2023학년도 전국 4년제 대학교 208곳의 수시모집 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서울권 대학은 16.85대 1, 지방대 5.72대 1로 나타났다. 서울권 대학과 지방대 경쟁률 격차는 2.94배였다. 이 격차는 커지고 있다. 2022학년도에 서울권은 16.01대 1로 지방권 6.04대 1의 2.65배 수준이었다. 2021학년도에는 서울권 14.67대 1, 지방권 5.67대 1로 2.59배였다. 지방대 경쟁률이 6대 1 밑으로 다시 내려갔는데, 수험생이 수시에서 모두 6회를 지원할 수 있어 사실상 미달로 여겨진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으로 범위를 넓혀도 격차가 컸다. 수도권 대학 경쟁률은 12.91대 1, 13.95대 1, 14.33대 1로 매년 상승했다. 수도권 대학 지원자는 지난해보다 3만2799명 늘어났지만 지방대는 3만1458명 감소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와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는 공동 성명서를 내고 정부·여당이 추진 중인 ‘고등·평생교육지원특별회계’ 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유치원과 초·중등 예산인 지방교육재정교부금 일부를 떼어 대학에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법안이다. 두 협의회는 “10년 넘은 등록금 동결과 학생 수 감소로 재정난이 가중되면서 사회 변화에 선제 대응하고 국가경쟁력 강화에 필수적인 미래인재 양성을 제대로 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도경 교육전문기자 yid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