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지금 중요 덕목은 이익 극대화보다 생존”

워싱턴 특파원 간담회 개최
“미·중 갈등으로 불확실성 커져… 고금리 종착점 모르는 게 문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특파원단 간담회를 하고 있다. 최 회장은 “지정학적 불확실성이 커진 지금은 이익 극대화보다 생존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1일(현지시간) 지금은 미·중 갈등으로 인한 지정학적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며 그래서 이익 극대화보다 생존이 가장 중요한 덕목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극단적 상황부터 다양한 상황에 따른 시나리오별 플래닝(계획)을 짜고 있다”며 “어떤 시나리오가 발생하더라도 생존 방안을 찾는 게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미·중 갈등으로 인한 디커플링(탈동조화) 등을 불확실성의 원인으로 지목했다. 그는 이에 따라 여러 시나리오에 대비한 계획을 세우고 있는데, 최악의 상황 중 하나에 미국과 중국이 대만 문제로 군사적 충돌을 하는 것까지 포함됐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저희보다 훨씬 (상황을) 위협적으로 느끼는 대만에 있는 기업에 물어보면 더 좋다”며 “벤치마킹이 필요해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기업으로서 현재) 제일 무서운 것은 불안, 언노운(unknown)”이라며 “뭔가 확정된 게 없고 계속 움직이는 상황이어서 깜깜하고 불안한 게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금리 인상을 단행한 것을 언급하며 “달러 투자를 하는 처지에서 사업상 좋은 상황은 아니지만 금리 인상 (자체)보다는 어디까지 올릴지 모른다는 언노운 상황이 문제”라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미국의 반도체 장비 수출 통제가 SK하이닉스의 중국 사업에 미칠 영향에 대해선 “솔직히 그런 장비가 (중국에) 못 들어가면 공장이 계속 노후화되고 업그레이드가 어려워진다. 노후화돼서 문제가 생긴다면 저희는 다른 곳에 투자하거나 공장을 지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또 “수출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중국 시장을 포기하는 것은 가능하지 않다”며 “우리나라가 이렇게 디커플링이 되는 곳에서 생존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 기업 혼자서 해결할 수 없고, (정부의) 더 넓은 선택이나 지원, 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규모 대미 투자를 발표한 현대차가 IRA로 ‘뒤통수를 맞았다’는 불만이 나온 것에 대해선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 되는 감정적 대응”이라며 “법안 제정 배경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해법을 찾는 게 기업이 할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기적인 관점에서 보면 나쁘기만 한 것은 아니다”며 “현대차가 너무 경쟁력이 좋으므로 보조금 한 푼 받지 않고도 문제를 충분히 뚫고 나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