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창업자 김정주 둘째 딸… 세계 최연소 18살 억만장자

넥슨 창업자 고(故) 김정주 전 NXC 이사. 국민일보DB

지난 2월 별세한 넥슨 창업자 고(故) 김정주 NXC 이사의 둘째 딸(18)이 지분 상속으로 세계 최연소 억만장자가 됐다고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포브스는 공시 자료를 인용해 2004년 출생한 김 창업자의 차녀와 두 살 위 언니가 각각 25억 달러(3조2000억원) 가치의 NXC 지분 30.78%씩을 상속받았다고 밝혔다. 각각 15억 달러(2조1000억원) 이상인 상속세를 제하면 두 자매는 10억 달러(1조4000억원)씩을 갖게 된다.

포브스는 김 창업자 차녀가 이로써 전 세계 최연소 억만장자 자리를 넘겨받았다고 전했다. 종전 최연소 억만장자는 이달 20세가 된 독일의 케빈 다비트 레만이었다. 그는 14세에 부친 귄터 레만에게서 약국·화장품 체인 DM의 지분을 물려받았다.

백재연 기자 energ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