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나폴리 철벽’ 김민재, 유럽 5대리그 ‘시즌 베스트 11’

축구 전문 통계사이트 선정 센터백
메시·네이마르 등과 어깨 나란히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나폴리에서 활약하는 김민재. AP연합뉴스

한국 ‘괴물 수비수’ 김민재가 축구 전문 통계사이트가 선정한 유럽 5대 리그 2022-2023 시즌 베스트 11에 선정됐다.

김민재는 22일(한국시간) 후스코어드닷컴이 발표한 ‘2022-2023 시즌 유럽 5대 리그 베스트11’에서 평점 7.46을 받아 포백 중 센터백 한 자리를 차지했다. 김민재는 호제르 이바녜스(AS로마·7.42점)와 센터백 듀오를 이뤘고, 라미 벤세바이니(묀헨글라트바흐·7.58점)와 뱅자맹 파바르(바이에른 뮌헨·7.77점)가 좌우 풀백을 맡았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스페인 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1 등 세계 최고의 선수들만 모이는 유럽 5대 리그에서 최고의 센터백으로 선정된 것이다. 올 시즌 나폴리로 이적한 김민재는 곧장 주전을 꿰차며 팀의 리그 1위(5승 2무),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A조 1위(2승)에 혁혁한 공을 세우고 있다.

베스트11에 꼽힌 공격 및 미드필드진을 보면 면면이 화려하다. 각각 8.95, 8.32점으로 높은 점수를 받은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양 날개를 차지했고, 케빈 더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7.79점)와 요주아 키미히(바이에른 뮌헨·7.86점)가 중원을 맡았다.

최전방에는 엘링 홀란(맨시티·8.13점)과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르셀로나·8.27점)가 배치돼 세계 최고의 ‘신구 골잡이’들이 투톱을 이뤘다. 골키퍼는 얀 조머(묀헨글라트바흐·7.55점)에게 돌아갔다.

5대 리그가 개막한 지난달부터의 활약을 누적 집계한 ‘시즌 베스트11’에도 김민재의 이름이 들어갔다. 김민재는 9월 A매치 기간 직전에 열린 AC밀란과의 리그 경기에서 풀타임 활약하며 팀의 2대 1 승리에 기여했다. 아울러 김민재는 세리에A 공식 ‘9월의 선수’ 후보로 선정되기도 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