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살 공무원 2년 만에 영결식… 해수부장으로 엄숙하게 진행

유족 “슬픈 역사 반복 없어야”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 영결식이 엄수된 22일 전남 목포 한 장례식장에서 조승환 해수부 장관이 헌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년 9월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의 영결식이 22일 전남 목포에서 해양수산부장(葬)으로 엄수됐다. 해수부는 앞서 해수부장 대상자 선정위원회를 열어 이씨의 장례식을 해수부장으로 진행키로 결정했고, 2년 만에 장례가 치러졌다.

유족 대표인 형 이래진씨는 “사건 초기 사실과 다른 수사 발표를 넘어 아무것도 하지 않았던 지난 정부의 비극을 우리는 경험했고 아파했다”며 “슬프고 아픈 역사가 두 번 다시 되풀이해서는 안 될 것이며 고맙고 미안함을 뒤로하고 이제 영면의 길로 편히 보내주자”고 말했다. 장의위원장으로서 영결사를 한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장례도 치르지 못한 채 힘든 시간을 견뎌 오신 유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추모했다.

고인은 2020년 9월 연평도 인근 서해상을 표류하던 중 북한군의 총격에 사망한 뒤 시신이 불태워졌다. 당시 정부는 고인이 자진 월북하다가 살해됐다고 발표했지만, 유족은 고인이 월북할 이유가 없다며 정부를 상대로 진상규명과 관련 정보공개를 요청했다. 윤석열정부 출범 이후 국방부와 해양경찰은 고인의 월북이 입증되지 않았다며 기존 발표를 뒤집었고, 해수부도 직권면직 처분을 취소하고 사망으로 인한 면직으로 변경했다.

세종=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